순심연합총동창회 새해인사 "모교 명예 빛내자"

재단 이사·동문 등 1천명 참석

순심연합총동창회에 참가한 주요 내빈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칠곡군 제공 순심연합총동창회에 참가한 주요 내빈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칠곡군 제공


칠곡군 순심중·고와 순심여중·고를 합한 동창회 모임인 순심연합총동창회(회장 백선기)는 12일 순심중·고체육관에서 '2019년 새해인사모임'을 했다.

이날 행사에는 순심연합총동창회장인 백선기 칠곡군수와 선지훈 순심교육재단 상임이사, 박대은 순심연합총동창장학회 이사장, 장영철 전 노동부 장관, 동문 등 1천여 명이 참석했다.

동문 중에서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의 부인 이유미 씨와 이철우 경북도지사의 부인 김재덕 씨도 참가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오순기 순심산악트레킹회장은 동창회의 화합과 발전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공로패를 받았다. 이승호·권승오·이인욱·정익균·곽태섭·백창규 등 순심연합총동창회 부회장 6명은 모교 발전기금 1천200만원을 전달했다.

백선기 순심연합총동창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새해에도 동문 여러분의 결집된 힘을 모아 동창회 발전은 물론 모교의 전통과 명예를 빛낼 수 있도록 하자"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