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버스승강장 발열의자, 바람막이 설치로 호평

여름엔 그늘막, 겨울엔 발열의자로 시민 편의 제공

김천 시민들이 버스승장장에 설치된 발열의자에 앉아 추위를 피하고 있다. 김천시 제공 김천 시민들이 버스승장장에 설치된 발열의자에 앉아 추위를 피하고 있다. 김천시 제공

김천시가 유동인구가 많은 버스 승강장 5곳을 선정해 발열의자를 설치해 시민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겨울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시범 운영 중인 발열의자는 버스 운행시간에 맞춰 오전 6시부터 오후 11시까지 40℃의 온도가 유지되도록 작동된다.

이 의자는 열전도율이 높고 탄소섬유를 사용해 발열하는 제품으로 높은 온열효과 대비 전기료가 낮고, 날씨에 따라 온도 설정이 가능하다.

김천시는 발열의자의 효과를 높이고자 바람막이도 함께 설치했다.

발열의자를 접한 시민들은 "버스승강장 의자에서 온기가 느껴져 신기했다", "칼바람을 피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줘 감사하다", "시민들의 배려하는 마음이 느껴진다" 등 좋은 평가를 하고 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폭염이 덮친 지난해 여름철에는 횡단보도에 '그늘막'을 설치해 시민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며 "겨울철에는 버스승강장에 발열의자와 바람막이를 설치해 온기를 충전하고 몸도 마음도 따뜻한 겨울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