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장세용 구미시장 관사 예산 결국 전액 삭감

장세용 구미시장 관사 예산 결국 전액 삭감

구미시의회가 4일 장세용 구미시장 아파트 전제 보증금 3억5천만원 전액 삭감하면서 관사 부활이 사실상 무산됐다. 사진은 장 시장이 살고 있는 구미 송정동 D아파트. 전병용 기자 구미시의회가 4일 장세용 구미시장 아파트 전제 보증금 3억5천만원 전액 삭감하면서 관사 부활이 사실상 무산됐다. 사진은 장 시장이 살고 있는 구미 송정동 D아파트. 전병용 기자

장세용 구미시장의 관사(官舍) 부활(본지 3일 자 8면 보도)이 구미시의회의 예산 '전액 삭감'으로 사실상 무산됐다.

구미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는 4일 열린 2019년 예산안 예비심사에서 장 시장 관사 아파트 전세 보증금 3억5천만원에 대해 전액 삭감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아파트 전세 보증금은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상정되지 않아 삭감될 것으로 보인다.

장 시장은 6·13지방선거에서 당선되자 경산에서 구미 송정동 D아파트로 이사를 했으며, 월 120만원의 월세를 내고 6개월째 거주하고 있다.

구미시는 지난 2006년 관사로 사용되던 구미 형곡동 풍림아파트를 매각했고, 남유진 전 구미시장이 같은 해 구미 봉곡동에 자신의 아파트를 구입하면서 관사 제도가 폐지됐다.

앞서 구미경실련은 2일 성명을 통해 "장 시장이 요구하는 관사(전용면적 160.2㎡·55평)는 대구시장의 아파트 관사(전용면적 99.9㎡)보다 더 크다"며 "자신이 사는 아파트 전세 보증금과 관리비를 세금으로 부담하라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경북도 내 23개 시·군 가운데 경주시장이 유일하게 관사가 있었지만, 지난 7월 당선된 주낙영 경주시장이 공약대로 관사를 폐지해 현재 관사를 사용하는 시장·군수는 한 군데도 없다.

지난 2010년 전국 68곳이었던 기초단체장 관사는 이제 10곳 가량만 남았다.

김춘남 구미시의회 기획행정위원장은 "관사 예산 편성 부서인 회계과 예비심사에서 의원들 간 많은 토론이 있었다"며 "기획행정위원회 전체 의원 의견으로 관사 예산을 전액 삭감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