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회 백신애문학상에 조해진 소설가의 '빛의 호위' 선정

제11회 백신애문학상에 조해진 소설가의 '빛의 호위' 선정. 창비 제공 제11회 백신애문학상에 조해진 소설가의 '빛의 호위' 선정. 창비 제공
제7회 백신애창작기금에 고명자 시인의 시집 '그 밖은 참, 심심한 봄날이라' 선정. 영천시 제공 제7회 백신애창작기금에 고명자 시인의 시집 '그 밖은 참, 심심한 봄날이라' 선정. 영천시 제공

조해진 소설가의 소설집 '빛의 호위'(창비)가 제11회 백신애문학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제7회 백신애창작기금은 고명자 시인의 시집 '그 밖은 참, 심심한 봄날이라'에 돌아갔다.

백신애문학상은 일제강점기 영천 출신 소설가 백신애(1908∼1939)를 기리기 위해 2008년 제정됐다. 백신애기념사업회가 주관하고 경상북도와 영천시가 후원한다. 문학상 상금은 1천만원, 창작기금은 500만원이다.

시상식은 11월 3일 영천상공회의소에서 열린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