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섭의 광고 이야기] 내게 꼭 맞는 광고 회사, 이렇게 찾아라

어떻게 광고할 것인가? 그것이 문제로다. 픽사베이 제공 어떻게 광고할 것인가? 그것이 문제로다. 픽사베이 제공

'창업은 했는데 광고는 어떻게 하지?'

의외로 이런 분들이 많다. 창업은 했지만 소비자와의 소통을 어려워한다. 그럴만한 것이 브랜드 개발과 광고는 엄연히 다른 부분이기 때문이다. 제가 만난 대부분의 광고주가 그랬다. 창업과 광고에 동시에 소질이 있는 분은 없었다.

그럼에도 이 칼럼을 보시는 분들이 실망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창업자는 만능일 수 없다. 자신의 부족한 부분은 빨리 인정해야 한다. 그리고 그 부분의 적임자를 찾으면 된다. 광고 역시 마찬가지이다. 좋은 광고 팀을 만나 브랜드를 키워 가면 된다.

네이버에서 광고 회사를 검색하면 끝이 안 보인다. 그 정도로 광고회사가 많다. 여기서 내게 맞는 광고회사 찾기란 모래사장에서 진주를 찾는 일이다. 하지만 못 찾으리란 법도 없다. 구하는 사람은 찾기 마련이니까. 그렇다면 내게 꼭 맞는 회사를 어떻게 찾을까?

첫째, 그들의 결과물을 살펴라. 인간이 하는 일이다보니 광고회사도 실수를 한다. 특히 프로젝트 진행 중에 그런 실수가 발생하기도 한다. 하지만 결과물은 달라야 한다. 과정상에서 실수가 있더라도 결과에는 흠이 없어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결과물은 거짓말을 못 한다.

그리고 말 잘하는 광고 회사를 경계하라. 말 잘하는 회사는 과정이 훌륭하다. 광고주를 늘 안심시킨다. 그리고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 장담한다. 그런 회사의 경우, 데드라인이 되어서야 본색이 들어난다. 광고주가 요구한 부분이 반영되어 있지 않다. 발표일이 되어 급하게 작업을 한 경우이다.

둘째, 기본을 확인하라. 포트폴리오가 마음에 드는 회사가 있다면 미팅을 요청해라. 아님 전화 통화도 좋다. 의외로 미팅과 통화를 통해서 많은 것을 알 수 있다. 고객 응대와 말투, 행동, 서비스 마인드 등과 같은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사실 이런 것들이 광고와 무슨 상관이냐 반문할 수도 있다.

하지만, 광고를 잘하는 회사가 이런 기본적인 것도 잘한다. 광고는 명백한 서비스업이다. 나 혼자 예술성 있는 작품을 하는 것이 아니다. 광고주의 돈은 그리 쉽지 않다. 기본적으로 광고는 누군가를 돕는 일이다. 좋은 브랜드를 팔리는 브랜드가 되도록 돕는 일이다. 좋은 광고 회사는 좋은 서비스 마인드를 가지고 있다. 명함을 주고받는 일, 이메일을 쓰는 요령과 같은 기본을 확인해라. 기본이 없는 회사가 좋은 결과물을 선물할리 없다.

셋째, 직원들이 즐거운 회사임을 확인하라. 이것은 '내가 이 회사에 광고를 맡기면 즐거울까?'란 질문과 같다. 회사 자체가 즐거운 곳이 있다. 일이 즐거우니 이직률도 낮다. 안타깝게도 대부분의 광고회사가 그렇지 못하다. 초과 근무는 기본이고 야근은 필수이다. 우리 회사도 초창기엔 그랬다. 야근을 밥 먹듯이 하는 회사였다. 그 결과 유능한 직원들을 떠나보내는 쓰라린 경험을 해야 했다. 우리가 즐겁지 못한데 광고주에게 즐거운 광고를 주고자 했던 것이다. 바보 같은 생각이었다.

구직 구인 사이트에 들어가면 그 광고회사의 평판에 대해 알 수 있다. 퇴사한 직원들이 남긴 그 회사의 장단점을 알 수 있다. 물론, 퇴사한 직원들이 좋은 글을 남겼을 리 만무하다. 하지만 그런 피드백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 광고회사와 즐겁게 일하고 싶다면 그 회사 내부의 분위기도 보라.

내게 꼭 맞는 광고회사를 어떻게 하면 찾을 수 있을까. 픽사베이 제공 내게 꼭 맞는 광고회사를 어떻게 하면 찾을 수 있을까. 픽사베이 제공

넷째, 이유가 있는 광고회사를 선택하라. 내가 정말 좋아하는 영화가 있다. 바로 박훈정 감독의 '신세계'이다. 내가 이 영화를 좋아하는 이유는 디테일에 있다. 경찰이면서 깡패와 어울리는 이정재가 겪는 정체성의 혼란을 디테일하게 묘사했다. 극 초반 이정재는 밝은 색 계열의 정장을 입고 나타난다. 하지만 깡패와의 관계가 깊어질수록 그의 양복은 어두워진다. 박훈정 감독은 그냥 지나칠 수 있는 이정재의 옷 색깔에도 의미를 부여한 것이다.

이런 것이 디테일이다. 여기에서 뛰어난 영화와 그렇지 않은 영화가 구분된다. 광고도 마찬가지이다. 좋은 광고에는 모두 이유가 있다. 좋은 광고 회사를 찾고 싶다면 광고의 디테일을 살펴라.

다섯 번째, 계약서를 보면 그 회사의 문화가 보인다. 보통 계약은 1~2회의 미팅 후 세 번째 미팅에서 이루어진다. 서로의 신뢰를 탐색하는 시간인거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절차가 남았다. 바로 계약서를 확인하는 시간이다. 계약서를 보면 그 회사가 고객을 어떻게 바라보는지 알 수 있다. 그리고 그 회사 CEO가 돈을 바라보는 관점도 보인다.

악덕 기업의 경우, 계약 해지 시 위약금을 2배로 책정하기도 한다. 명백한 반사회적 조항이다. 그리고 계약 해지의 경우, 상대방의 잘못만 명시되어 있고 광고 회사의 잘못에 대한 언급도 없다. 계약서는 그 광고 회사의 CEO의 입김이 가장 많이 작용하는 서류이다. 그래서 계약서를 보면 이 회사의 CEO가 어떤 마인드로 사업을 하는지 알 수 있다.

계약하고 싶을 정도로 믿음이 간다면 계약서를 요청해라. 그리고 변호사에게 자문을 받아라. 이때 자문 비용이 10만 원 정도 발생한다. 아무리 형편이 어려운 소상공인어도 이 돈을 아깝다고 생각지 마라. 그 돈을 아끼려다가 몇 백, 몇 천만 원을 잃을 수도 있다. 반드시 변호사 자문 후 계약서에 도장을 찍어라.

마지막은 '안 바쁜 회사'이다. 사실 이 부분이 가장 중요하다. 바쁘지 않아 우리 브랜드에 신경을 많이 써주는 회사, 일이 없으니 우리 프로젝트를 반드시 성공시켜야 하는 회사가 최고의 광고회사이다. 참 아이러니하다. 우리는 일이 많아야 실력 있는 회사라 믿는 경향이 있다. 그것도 어느 정도 일리 있는 말이다. 바쁜데 에는 이유가 있으니까.

하지만 그런 순간 광고 의뢰가 '쳐내야할 대상'으로 바뀌기도 한다. '빨리 종료하고 나머지 프로젝트에 돌입하자!'는 식일 수 있다. 잘 찾아보면 스타트업인데 기발한 아이디어로 무장한 광고회사가 있다. 이들은 간절하다. 이번에 맡은 프로젝트를 반드시 성공시켜야 한다. 이들에 내일이란 없다. 시키지 않았는데도 일을 과하게 한다. 자신에게 광고를 맡겨준 것 자체가 감사하고 간절한 이들이다. 물론 경험이 부족하다는 단점도 있다. 이럴 때는 광고주로서 이들을 보듬어 주는 역할도 필요하다.

광고 회사를 선택할 때, 가장 위험한 것이 바로 '예측'이다. 절대 예측해서는 안 된다. '내가 5정도 바라면 10정도는 해오겠지' '좋은 게 좋은 거니 알아서 해주겠지'라는 예측이 그렇다. 하지만 광고 회사는 내 마음 같지 않다. 이 점을 명심하셔야 한다. 광고회사를 선택할 때에는 한 가지 관점에서 보지 마라. 크리에이티브, 아이디어, 기업 문화, 서비스 마인드 등 다양한 시선에서 바라보라. 다양한 시선에서 찾을 때 보석 같은 회사가 당신 앞에 나타날 것이다.

㈜빅아이디어연구소 김종섭 소장.

'광고인의 생각 훔치기' 저자

광고를 보는 건 3초이지만 광고인은 3초를 위해 3개월을 준비한다. 광고판 뒤에 숨은 이야기들을 독자들과 공유하기 위해 [김종섭의 광고 이야기]를 연재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