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대구시 유관기관장 인사 공정하게

이진련 대구광역시의회 의원

이진련 대구광역시의회 의원 이진련 대구광역시의회 의원

지난 10일 열린 대구시 국정감사에서 대구시 유관기관장 인사에 권영진 대구시장의 '낙하산 인사'가 반복되고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

실제 지난해 9월 전 대구시의회 부의장이 대구청소년지원재단 대표에 취임했고, 올해 5월에는 권 시장의 전 비서실장이 대구도시철도공사 자회사인 대구메트로환경 사장 자리에 앉았고, 이달에는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지낸 인물이 엑스코 사장에 취임해 내정설 등 뒷이야기들을 만들어냈다.

또한 낙하산 인사 논란이 있었던 전 경제부시장은 대구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에 취임하려다가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의 승인을 얻지 못해 제동이 걸리기도 했고, 대구경북 섬유산업연합회 상근부회장에 취업하려던 또 다른 전 대구시의회 부의장도 취업 제한 결정으로 인사가 좌절된 바 있다. 이런 점을 감안할 때 아직 대구시장의 대구시 산하 및 유관기관 인사 관행은 시민의 눈높이를 맞추고 있지 못하고 있다고 판단된다.

물론 권 시장의 국감 답변처럼 "사실이 아니라, 개연성으로 추측한 것"이란 말이 진실이기를 믿고 싶다. 하지만 '배 밭에선 갓끈을 고쳐 매지 않는다'는 속담처럼 유사한 행위가 반복되는 것은 시민들로 하여금 대구시 유관기관장 인사에 대한 낙하산 우려가 사실이라고 인식하게 만들 수 있다. 그래서 대구시 차원의 투명성 확보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그 시작은 현재 절차가 진행 중인 한국패션산업연구원(패션연) 원장 공모에서부터 보여줄 필요성이 있다.

패션연은 지난 7월 1일 원장 채용 공모를 냈지만 지원자 4명이 모두 부적격 판정을 받아 선임이 무산됐다. 이어 8월 21일 재공모에 나섰지만 1차 모집에서 부적격 처리된 4명을 포함한 6명이 지원하는데 그쳤고, 패션연은 서류심사를 열지 않고 후보자 전원에 대해 면접 기회를 주기로 의결했다. 이러한 절차상 문제가 발생하는 것을 보고 패션계 일각에서는 특정 지원자 밀어주기가 아닌지 벌써부터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물론, 패션연은 산업통상자원부 산하의 전문연구기관이고 지역의 원장추천위원회에서는 3배수의 인사를 산자부에 제출하는 것뿐이라 대구시장은 이번 인사에 직접적인 연관이 없다고 주장하겠지만, 패션연이 대구시에 운영비와 각종 사업과제를 수행하므로 대구시의 입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것이 많은 시민들의 생각이다.

따라서 패션연 원장 공모에서도 시민들이 볼 때 낙하산으로 오인될 수 있는 사람이 임용되는 불필요한 사회적 낭비는 방지되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대구시가 관련 절차에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여야 한다. 또 시민들의 눈높이에서도 납득할 수 있는 능력 있는 원장이 선임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더 나아가 이런 문제들이 반복되지 않도록 대구시 출자'출연기관장 인사검증 시스템을 보완하고 현재 공사공단에만 국한된 인사청문회를 확대하여 더 이상 불공정한 정실 인사의 희생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시스템화할 필요성이 있다.

권 시장은 지난 2014년 첫 임기를 시작할 때 취임사를 통해 "대구에서만큼은 비정상적인 관피아라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고 시민들에게 약속한 초심을 잊지 말아야 한다.

 

관련기사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