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주의 잉여현실] 과일샐러드 - 즐거움 속에서 익히기

힐링드라마아트센터 대표·심리치료사 힐링드라마아트센터 대표·심리치료사

초등 5학년과 6학년의 인문학 동아리 수업에서 자리바꾸기 놀이를 했다. 유치원 아이들부터 노인까지 모두 좋아하는 일명 과일 샐러드! 과일 이름을 하나씩 정하고 술래가 부르는 과일 이름을 가진 사람이 자리를 바꾸는 놀이다. 이 놀이가 주는 이득은 어마어마하다. 자신의 목소리를 내고, 경청과 공감하기, 평등한 관계 맺기, 리더가 되기, 상호 작용하기를 즐거움 속에서 몸으로 익힌다. 또 공동체의 가치를 경험하게 한다.

이 놀이의 변형으로, 과일 이름 대신 구체적 특징으로 질문을 바꿀 수 있다. "안경 쓴 사람", "지난 일주일 동안 울어본 적 있는 사람"처럼. 그러면 거기에 해당되는 사람은 자리를 바꾸는 것이다. 필요하면 인터뷰를 통해 이야기를 나눈다. 최근 한 교사 그룹에서는 이 놀이가 2시간 동안이나 이루어졌다. 서로 신뢰가 높을수록 깊고 길게 나눔을 하게 된다.

한 시간 놀이를 끝내고 소감 나누기를 하는데 5학년 아이가 별로였다고 한다. 이유를 물었더니 덩치가 큰 아이와 부딪혀 의자에 넘어졌다고 했다. 갈등이 일어났을 때 교사는 무언가를 가르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큰 아이는 그 순간을 기억했고 자기는 잘못이 없다는 것이다. 우리는 상황을 재연하고, 역할 바꾸기를 통해 큰 아이가 넘어지는 역할을 해보도록 했더니 자기도 기분이 나쁘다고 했다. 어떻게 하면 넘어진 친구가 기분이 나아질 수 있을지 모든 아이들에게 물었고 한 여학생이 사과하면 좋겠다고 했다. 큰 아이는 선뜻 "일부러 그런 건 아니지만 부딪혀서 넘어지게 된 건 미안하다. 괜찮냐?"고 했다. 그리고 넘어진 아이는 "괜찮아" 하고 말했고 기분이 좋아졌다고 했다. 나머지 시간은 원으로 서서 음악과 함께 움직임을 했다. 2교시 겨우 90분 수업을 마치고, 아이들이 가져가고 싶은 한 단어는 '행복, 함께, 우리, 기쁨, 즐거움, 우정, 연결, 친해진, 공감, 용서, 마음, 친구들, 신나는, 재미'였다. 아이들은 이 말을 어떻게 다 알았을까!

힐링드라마아트센터 대표·심리치료사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