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 아침에]같은 땅, 다른 세상

권은태 (사)대구콘텐츠 플랫폼 공동대표

권은태 (사)대구콘텐츠 플랫폼 이사 권은태 (사)대구콘텐츠 플랫폼 이사

'매장별 재고 및 위치'란 게 있다. 국내 대형 인터넷서점에서 책을 고를 때 가끔 클릭하는 항목이다. 그런데 이게 창이 열릴 때마다 사람을 기분 나쁘게 한다. 책이 있는 위치를 알려주는데 전국을 세 영역으로 나눠 놓았다. 하나는 서울, 또 하나는 수도권, 그리고 나머지 하나가 지방이다. 세상에 무슨 이따위 분류가 있나 싶다. 게다가 '지역'도 아닌 '지방'이란다. 북부권, 중부권, 남부권이라 해도 되고 그게 싫으면 수도권, 비수도권으로 구분해도 될 텐데 말이다. 서울 중심 사고의 전형이다. 일제강점기, 일제가 자기네들 중심으로 서울발 부산행 열차를 상행이라 하고 그 반대를 하행선이라 표시했던 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

그런데 이런 건 흔하다. 뉴스에서 "국민 여러분 종일 내린 비로 불편하셨죠?"라고 아나운서가 인사를 하면 속으로 '아니거든, 서울 말고 전국이 쨍쨍했거든' 하다가도 이젠 그러려니 한다. 또, 대구 청년이 입사지원서에 어떻게든 서울 친척집 주소라도 적어놓은 걸 보면 참 씁쓸하지만 이 또한 잦다 보니 그러려니 한다. 심지어 이젠 시위조차 광화문에서 해야 뭔가 하는 것 같다고 보지만 이마저 익숙해졌다. 같은 크기, 같은 무게라도 장소에 따라 값이 달라지는 격이다. 이렇듯 서울과 서울 아닌 지역은 같은 땅 다른 세상을 산다. 그리고 그 사이로 넘지 못할 벽을 계속 쌓아 올린다. 주로 서울 사람들이 그런다.

요금제를 바꿔볼까? 휴대폰 요금내역을 볼 때마다 그런 생각을 한다. 매번 데이터는 모자라고 통화량은 남아서다. 그러다 우연히 꽤 괜찮은 요금제를 발견했다. 가격은 싼데 제공되는 데이터 용량은 오히려 더 크다. 더구나 하루 중 2시간은 데이터가 무제한이다. 곧장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에 로그인을 했다. 상품을 선택하고 '데이터 프리' 시간대는 하루 중 언제로 할지 심사숙고해 정했다. 그런 다음 여러 차례 '동의'에 체크를 하고 마지막으로 확인 버튼까지 눌렀다. 그런데 웬걸? 가입이 안 된단다. 해당 요금제는 25세 이하까지만 사용할 수 있다는 메시지가 뜬다. 괜히 시간만 버렸다.

그런데 가만 보니 다른 요금제도 별반 다르지 않다. 기본적으로 사용자의 연령대에 맞춰 상품이 구성되어 있다. 내가 노렸던 요금제는 야외 활동이 비교적 잦은 20대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춘 상품이었다. 한마디로 난 자격 미달이었다. 예외는 없었다. 적어도 휴대폰요금제만 놓고 보면 누구든 나이 따라 정해 놓은 표준에 맞춰 살아야 한다. 만약 그렇게 살지 않을 거면 손해가 나도 참아야 한다. 모바일 뉴스도 나이에 맞춰 제공된다. 사용자 중심 인터페이스라지만 나이 고정 인터페이스에 가깝다. 다른 연령대의 사람들이 주로 어떤 뉴스를 보는지 알고 싶다면 일일이 찾아 눌러야 한다. 화면을 쓱 미는 정도로는 안 된다. 이래저래 모바일 세계에선 나이가 영역을 가른다. 그리고 벽을 쌓고선 각기 따로 산다.

여론조사기관들은 놀랍다. 매번 국민을 보수와 진보로 딱딱 나눠서 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이게 가능할까? 보수라서, 진보라서 견해가 다르다는 데 정말 그럴까? 우리에겐 그런 정치적 내력도 없고 그런 걸 배운 적도 없는데 말이다. 그런데도 자꾸 그러다 보니 어느새 모든 국민의 정치적 정체성이 칼같이 정돈되어 버렸다. 혹시라도 이게 틀렸다면? 진보와 보수로 국민을 가르는 게 엉터리라면? 하지만 그런 건 생각할 겨를이 없다. 보수와 진보의 가치를 말하는 사람도 어차피 잘 없다. 그저 두 개의 진영이 주어져 있을 뿐이다.

'훅, 스트레이트, 잔 펀치, 큰 거 한방' 등의 단어가 하루 종일 스피커에서 흘러나온다. 권투 중계가 아니라 법무장관 후보의 인사청문회 중계다. 양 진영은 조국을 지키느냐, 조국을 쫓아내느냐에 나라의 명운이 걸린 것처럼 싸운다. 조국은 조국(祖國)이 아님에도 말이다. 지난 한 달 내내 그랬다. 하나의 건으로 이렇게 많은 뉴스와 논평이 쏟아지는 걸 본 적이 없다. 머릿속이 더부룩할 지경이다. 서로가 서로를 증오하며 죽기 살기로 싸우는 이들은 같은 땅 다른 나라를 산다.

정말이지 나라가 온통 이러면, 사는 곳 따라, 나이 따라, 진영 따라 모두가 같은 땅 다른 세상을 산다면 우리에게 주어질 미래는 없다. 상대를 인정하고 공존의 길을 찾아야 한다. 더 늦기 전에 그래야 한다. 존재하는 모든 것에는 이유가 있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