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가덕도 공항, 오거돈 일가 투기 의혹부터 밝혀야

지방선거마다 가덕도 공항 유치를 공약으로 내걸었던 오거돈 전 부산시장 일가가 부산 가덕도와 가덕도 인근, 경남 김해 등에 수만 평의 땅을 지닌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정부·여당이 급조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의 최대 수혜가 성추행으로 사퇴해 보궐선거의 이유를 제공한 오 전 시장 일가에게 돌아가는 셈이다. 오 전시장이 경제성 등 평가에서 경쟁 지역 중 꼴찌를 한 가덕도 공항을 그토록 고집한 이유가 땅 투기 때문 아니냐는 의혹은 당연하다.

가덕도 주변에 오 전 시장 일가의 땅은 곳곳에 포진해 있다. 조카인 오치훈 대한제강 사장은 가덕도 신공항 건설 부지로 거론되는 강서구 대항동에 토지 1천488㎡를 가지고 있다가 투기 의혹이 제기되자 이를 급매물로 내놓은 것으로 밝혀졌다. 또 오 전 시장 일가가 경영하는 대한제강은 가덕도 진입 길목인 강서구 송정동 일대 7만289㎡, 자회사인 대한네트웍스는 같은 곳에 6천596㎡를 가지고 있다. 곽상도 의원은 오 전 시장 일가가 가덕도 일대에 약 7만8천300㎡의 땅을 보유하고 있을 뿐 아니라 KTX진영역이 있는 김해시 진영읍 진례면 일대에도 약 5만9천200평의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폭로했다. 이 가운데 오 전 시장의 토지 지분만 1만7천 평이 넘는다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이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주장하기 시작한 것은 2004년 부산시장 권한대행 시절이었다. 이후 시장 선거판에 뛰어든 그는 신공항을 대표 공약으로 지속적으로 강조해 왔고 일가는 꾸준히 공항이 건설될 경우 직접적 상대적 수혜를 누릴 수 있는 토지를 늘려 나간 셈이다. 오 전 시장 측은 가덕도 신공항과 일가가 소유한 땅은 "전혀 무관하다"며 "가덕도 신공항은 부산 발전을 위한 백년대계일 뿐"이라고 주장하지만 곧이곧대로 받아들이기 어렵다.

그런데도 민주당은 '가덕도 특별법'을 통과시켰다. 이 법안에는 동남권 신공항을 부산시 강서구 가덕도 일원에 건설하는 공항이라는 점을 명기했고 예비 타당성 조사 면제 등 온갖 부산을 위한 특혜를 담았다. 경제성과 안전성, 환경성 등 평가에서 꼴찌를 차지한 지역에 굳이 공항을 지으려면 이를 줄기차게 주장해 온 오거돈 일가의 부동산 투기 의혹부터 해명하고 공항을 추진해야 할 것이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