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고부] 돼지 내장과 꽃상여

서종철 논설위원 서종철 논설위원

때아니게 백화(百花)가 만발이다. 수은주가 영하로 곤두박질친 차가운 날씨인데도 꽃다발과 꽃바구니가 길 위를 도배하듯 수놓고 종이꽃 상여가 칼바람 몰아친 을씨년스러운 거리를 맴돌고 있어서다. 2020년 초겨울, 한국의 이색 풍경이다.

28일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앞에는 '근조'(謹弔) 현수막과 꽃상여를 앞세운 집회가 벌어졌다.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 정지 사태에 항의하는 집회다. 자유연대 등 몇몇 보수 시민단체들은 사상 초유의 사태를 부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규탄했다. 이들이 무엇을 이야기하고자 하는지는 꽃상여가 대변한다. 지난 22일부터 자유연대가 법무부 청사 앞에 세운 근조 화환만도 370여 개에 이른다.

이에 질세라 법무부 현관 앞에는 꽃다발과 꽃바구니로 발 디딜 틈이 없다. 또 추 장관 집무실 복도 양편에 줄 이은 꽃바구니 사진이 SNS에 올라오기도 했다. 검찰총장의 직무를 정지시킨 추 장관을 응원하는 '꽃의 향연'과 '꽃의 시위'가 팽팽하게 맞선 것이다. 추-윤의 대립이 격화할수록 '꽃바구니 배달 운동'도 열기를 더해갈 것임은 분명하다.

전조는 연초부터 있었다. 검찰 간부 인사를 놓고 법무부와 검찰이 마찰하면서 보수단체들이 대검찰청 로비로 화환을 보낸 것이 시작이다. 급기야 대검찰청 앞 도로에까지 '현수막 전쟁'과 '화환 전쟁'이 전개되고, 농성 천막에다 대형 풍자 인형까지 등장하는 등 보수-진보 진영이 상대를 날카롭게 비판하고 나선 것이다.

며칠 전 대만 국회에서는 미국산 돼지·쇠고기 수입을 둘러싸고 큰 소동이 벌어졌다. 수입에 반대하는 야당 국민당 측이 양동이에 담긴 돼지 내장을 행정원장과 민진당 의원들을 향해 던지며 난투극이 벌어진 것이다. 대만은 지난 2006년부터 성장촉진제가 든 사료를 금지하고 미국산 돼지고기 수입을 막아왔다. 대만 국회의 소동은 2008년 한국의 '소 광우병 파동'을 연상케 한다.

외신의 평가대로 '대만은 소란스러운 민주주의 국가'라는 이미지에 비춰볼 때 현재 한국에서 벌어지는 '꽃의 전쟁'은 그나마 고상한 편이지만 진영 간 감정의 골이 매우 깊다는 점에서 겉보기와 다르다. 정치적 갈등 해소와 화합 없이 계속 대립각을 키운다면 그 누구도 승자가 될 수 없다. 꽃의 향연 뒤에 가려진 진영 논리와 이념 싸움이 무서운 이유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