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내실 있는 통합신공항 건설

홍정근 경상북도의회 신공항이전지원특별위원회 위원장

홍정근 경상북도의회 신공항이전지원특별위원회 위원장 홍정근 경상북도의회 신공항이전지원특별위원회 위원장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이 잘 건설되고 활성화돼 대구경북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역할을 하도록 해야 할 때이다.

경상북도의회 신공항이전지원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서 원만한 신공항 건설을 위해 제언을 하고자 한다.

첫째, 신공항 건설에 필요한 재원 확보 방안이 필요하다. 현재 9조원으로 예상되는 신공항 건설에 필요한 예산을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면밀하고 세밀한 계획 수립이 필요하다. 군사 공항은 국방부 예산으로 건설한다고 하더라도 민간 공항 건설에 필요한 예산을 어떻게 확보할 것인지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이 부족하다. 현재 대구시가 기존 대구공항 부지를 매각해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재원을 조달한다고 하지만, 현재의 경제 여건과 대구의 주택 보급률 등을 고려할 때 과연 필요한 만큼의 재원을 조달할 수 있는가에 대한 종합적이고 객관적인 분석이 요구된다.

둘째, 예비타당성 조사, 농지 전용, 그린벨트 등 행정적인 절차의 면제 또는 간소화 등이 필요하다. 의성 비안면과 군위 소보면은 많은 농지가 있고 그린벨트 지역도 상당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예비타당성 조사를 하게 되면, 경제적 효율성이 낮게 나올 수 있는 개연성이 있다. 현재 대구경북의 상황에서 공항 건설이 경제적 효율성이 다소 낮다 하더라도 미래 가치를 위한 투자와 발전이라는 큰 틀에서 관련 부처와의 신속한 협의와 의성군과 군위군의 신속한 행정적인 지원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

셋째, 경북 도민과 대구 시민들의 신공항 이용을 활성화하고 접근성을 높여야 한다. 공항 건설 이후 대구 시민들이 신공항을 이용하기에 편리해야 하고, 경산 시민을 비롯해 영천, 경주, 포항 시민들이 쉽게 신공항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특히, 경산 시민과 포항 시민 등이 다른 지역 공항을 이용하게 된다면, 대구경북의 신공항은 운영에 매우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다. 지역 공항을 많이 이용하라고 부탁할 것이 아니라, 시·도민이 자연스럽게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을 이용할 수 있도록 환경이 조성되어야 한다. 통합신공항이 국내의 다른 공항과 차별화되고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대안이 마련되어야 한다.

넷째, 항공 물류를 이용할 수 있는 첨단 기업을 경북에 유치해야 한다. 신공항이 위치하는 의성과 군위는 구미공단과 인접해 있다. 그러나 최근 구미공단 내 삼성과 LG 등 첨단 부품을 소재로 하는 기업들이 수도권으로 이전하는 추세에 있다. 반도체, 휴대폰 등 첨단 산업의 경우 항공 물류를 이용한 신속한 수출이 필수적인 기업들이다. 신속하고 안전한 항공 물류의 강점이 첨단 기업의 수출 경쟁력으로 이어진다. 첨단 기업이 떠나는 구미공단의 현실을 극복하기 위한 기업 유치 방안도 마련해야 한다.

다섯째, 의성과 군위만이 아닌 대구경북 전체의 성장 동력이 되어야 한다. 이철우 도지사는 이전 부지를 선정하기 위해 지역 주민들과 약 7조원에 이르는 개발과 지원을 약속했다. 이 약속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 아울러, 신공항 건설에 대한 효과가 경북 전체로 확산되어야 한다. 낙후된 북부 지역은 물론 경산을 비롯해 청도, 영천, 경주 등 경북의 다른 시군에까지도 신공항 건설에 따른 성장 동력이 확산되어야 한다. 이를 위해서 시군별로 다양한 대안을 제시하고 필요한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 과정에서 다양한 대내외적인 어려움이 예상된다. 경상북도의회 신공항이전지원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서 여러 위원들과 함께 500만 시·도민의 지혜와 역량이 결집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할 것이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