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구경북 아끼는 사람들이라면 누구든 반길 일이다

'범여권' 성격의 민간 단체인 '지역균형발전 대경포럼'이 24일 대구에서 발족했다. '범여권' 성격의 민간 단체인 '지역균형발전 대경포럼'이 24일 대구에서 발족했다.

대구경북의 지지를 기반으로 삼는 야당인 국민의힘이 내달 5일 대구시청에서 예산정책협의회를 갖고 대구경북의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눈다. 이에 앞서 지난 하고 활동에 들어갔다. 정당이든, 민간 단체이든 이처럼 대구경북의 발전을 위해 힘을 보태는 일은 반기지 않을 수 없다.

특히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 그리고 국민의힘 당직자와 소속 대구경북 국회의원도 머리를 맞대는 예산정책협의회는 소홀히 할 수 없다. 두 단체장도 같은 당 사람인 만큼 내년 예산 확보 문제가 우선 화두겠지만 통합신공항 추진 등 굵직굵직한 현안을 두고 소통하고 성과를 거둬야 한다. 무엇보다 국민의힘은 변함없는 지지를 아끼지 않은 대구경북에 대한 응답을 행동으로 보여주어야 할 때다.

국민의힘은 오랜 정치적 지지에도 불구하고 소외된 대구경북의 각종 현안을 제대로 챙기지 않는다는 지역민들의 비판을 받았다. 넘치는 성원에 보답하는 처절한 실천의 몸짓이 없었던 탓이다. 그동안 대규모 국책 사업이나 정부 인사에서 대구경북이 홀대와 푸대접을 계속 받는다는 지역민들의 볼멘소리가 터져 나왔다. 그렇지만 국민의힘 어느 누구도 지역민들이 공감하고 박수를 칠 만한 행동을 하지 않았다. 아예 없다시피 했다.

이런 대구경북에 범여권 성격의 민간 단체가 지역 발전을 기치로 활동을 편다니 한편으로는 기대가 된다. 여당은 그동안 대구경북에서 그 나름대로 지지 기반을 넓혀왔다. 특히 지방의회에서 범여권 소속 의원의 진출이 두드러지면서 달라진 정치 지형도를 체감하는 곳이 바로 대구경북이다. 이는 정치적 관심과 정성을 기울인 만큼 민심의 지지를 받을 수 있는 정치 고장이라는 증언이다. 대구경북을 아끼고 발전에 힘을 보태는 사람이 누구든 반기고 성원하는 풍토가 되도록 대구시와 경북도는 관심을 둬야 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