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윤석열이 음흉하며 정치적이라는 저질 인신공격

열린민주당 김진애 의원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법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열린민주당 김진애 의원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법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궁지로 몰려다 윤 총장의 구체적이고 강력한 반박에 밀린 여권 의원들이 26일 국회 법사위 종합 국정감사에서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함께 반격을 시도했다. 그러나 질의와 답변 모두 인신공격이었다.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은 윤 총장이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기를 지키라는 뜻을 전달받았다"고 한 발언을 두고 "본인 자리 보전을 위해 대통령을 끌어들이는 음흉하고 교활한 사람"이라고 했다. 윤 총장이 거짓말을 했다는 뜻으로 들리는 질문이었다.

추 장관은 질문 의도를 눈치챘는지 원하는 답변을 했다. "(문 대통령의) 성품을 잘 아는데 절대로 정식 보고 라인을 생략하고 비공식 라인으로 그런 말씀을 할 분이 아니다"고 했다. 누구 말이 맞는지 청와대가 확인해 줘야 한다. 추 장관의 말이 맞다면 보통 문제가 아니다. 검찰총장이 온 국민이 보는 앞에서 대통령의 뜻을 '날조'한 거짓말을 한 것이기 때문이다. 국감장에서 답변으로 끝낼 일이 아니라 수사해 처벌해야 한다. 청와대는 왜 아무 말이 없나?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시민들이 대검찰청 앞에 보낸 '윤석열 응원' 화환을 문제 삼았다. "(윤 총장이) 정치적 위세를 과시하고 있다"는 것이다. 성역 없는 수사를 원하는 시민들을 모욕하는 '악의적' 질의다. 윤 총장이 시민들에게 '화환'을 보내라고 시키거나 부탁이라도 했다는 것인가?

이에 대한 추 장관의 답변 역시 '정치적'이었다. 화환에 대해 말할 것은 없다면서도 "검찰총장이 검찰 조직을 정치의 늪으로 끌고 들어오고 있다"는 식이었다. 이런 말을 하려면 구체적 근거를 대야 한다. 그런 것은 없다. 그저 그렇다고 찍어 우길 뿐이다.

이런 막무가내식 비난은 이날 추 장관 답변을 일관했다. 추 장관은 윤 총장의 국감 발언을 싸잡아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총장으로서 선을 넘는 발언이었다"면서도 어느 발언이 그런지 밝히지 않았다. 정당한 문제 제기가 안 되니 이런 저질 인신공격 쇼를 벌이는 것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