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남구체육회 간부 의혹 일부 확인, 뒷날 경계 삼아야

2일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공공연대노동조합 대구지부'는 남구청 앞에서 갑질 논란을 빚고 있는 남구체육회 사무국장 해임을 촉구하는 피케팅 시위를 벌였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공공연대노동조합 대구지부 제공 2일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공공연대노동조합 대구지부'는 남구청 앞에서 갑질 논란을 빚고 있는 남구체육회 사무국장 해임을 촉구하는 피케팅 시위를 벌였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공공연대노동조합 대구지부 제공

대구시체육회는 그동안 갑질 논란 등을 빚은 남구체육회 사무국장에 대한 민관 합동 조사를 벌인 결과를 바탕으로 사무국장의 파면 처분 요청 등을 결정했다. 지난해 6월 시작된 체육회 내부 갑질 논란과 인권침해, 성추행, 직장 내 괴롭힘, 채용 비리 의혹 등 민원에 따른 1차 조치이다. 이번에 확인된 갑질과 인권침해 사실은 국가인권위원회 조사를, 채용 비리와 성추행 등은 경찰 수사를 통해 밝히기로 결정했으니 합동 조사는 일단락된 셈이다.

그러나 이번 남구체육회의 여러 의혹에 대한 조사 결과는 올 들어 잇따라 터진 대구시청 핸드볼 실업팀 성추행 의혹의 사실 확인과 경주시체육회 재정보조금 횡령 사건과 맞물려 뜻있는 많은 체육인과 지역민의 따가운 시선을 피할 수 없게 됐다. 비록 제기된 의혹의 일부일 수도 있지만 지금까지 수면 위로 드러난 일들이 공교롭게도 올 들어 출범한 민선 체육회장 시대 첫해에 대구경북에서 터진 만큼 시사하는 바는 적지 않다.

무엇보다 이번 남구체육회에 대한 조사에서 드러난 것처럼 체육회 조직 문화를 점검할 필요가 있다. 그 먼저는 사람이다. 남구체육회는 특정인이 견제 없이 저지른 일에 대한 여러 의혹이 제기됐는데, 일부 사실로 확인됐다. 즉 특정인의 전횡을 막을 수 있는 체육회 안팎의 방지 장치가 필요하게 됐다. 체육회에 재정을 지원하는 지방자치단체에서는 돈 지원 외에 개입을 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지키고 있으니 이번 기회에 적절한 대책 마련이 돼야 한다.

다음은 성추행 같은 범죄 재발을 막고 경계를 위한 체육인 조직 문화 내 행동 규범의 정립이다. 과거와 달라진 성(性) 인식 흐름에 걸맞은 새로운 조직 문화 정착이 필요한 때다. 남녀의 상호 존중과 성에 따른 차별 금지와 성범죄 예방을 위한 교육도 절실하다. 또 채용 등에 따른 불공정 행위를 막는 장치도 마련돼야 한다. 지난 체육회의 낡은 조직 문화 쇄신과 함께 문제를 막을 제도 뒷받침을 갖추지 않으면 지금 같은 의혹과 비리는 또 터질 것이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