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일상의 기후변화 속 경북 농업, 위기에도 살길은 있다

청도군이 기후변화에 대응한 신소득 대체작물로 시범 재배사업을 추진해 생산된 애플망고를 생산농가에서 선보이고 있다. 청도군 제공 청도군이 기후변화에 대응한 신소득 대체작물로 시범 재배사업을 추진해 생산된 애플망고를 생산농가에서 선보이고 있다. 청도군 제공

경북의 농업이 기후변화의 위기에 맞서 새로운 환경에 적응해 살길을 찾는 과제를 피할 수 없게 됐다. 국립기상과학원에 따르면 1980년대 이후 우리의 연평균 기온 상승 추세가 이어졌고, 앞으로도 그럴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지난 1980년대 중반부터 불어닥친 세계적인 농정 개방 흐름에 의한 국내 농산물 시장의 수입 자유화처럼 또 다른 큰 부담이 될 것임에 틀림없다. 특히 농도(農道)인 만큼 경북도는 선제적으로 새롭게 그려질 경북 농산물 지도를 준비하는 앞서가는 정책이 필요하게 됐다.

경북의 전국 1, 2위인 작목은 여럿이다. 사과와 포도, 복숭아 등 과수와 인삼 같은 특용작물도 경북은 잘 알려진 생산 재배지이다. 하지만 벌써 일부 작목은 재배지 북상(北上)으로 주산지 명성이 강원, 충청권으로 옮겨가고 있다. 대구 사과 명성이 경북 중북부 지역으로 넘어간 것처럼 아예 경북을 벗어나는 흐름이다. 또 높아진 기온에 따른 예상치 못한 새로운 병충해 발생과 피해도 걱정스러운 위협이다.

자연의 힘에 의한 날씨 변화는 인력으로 쉽게 피할 수는 없다. 지난 30년 넘게 농촌을 덮친 농산물 개방의 험난한 파고에 맞서 생산, 유통 등 전반에 걸친 경쟁력 강화 노력으로 활로를 튼 것처럼 기후변화도 미리 대비, 적응력을 키우는 수밖에 없다. 이미 경북 포항의 일부 농가에서는 바나나 등 아열대성 과일 재배 생산에 나서 나름 성과를 거둔다는 소식이다. 안동과 영천의 일부 과수 농가도 같은 방식으로 새로운 소득원을 일구고 있다.

경북도와 경북농업기술원 등 농업 당국은 이미 농촌 현장에서 시작된 기후변화에 따른 생산 변화 추세에 맞는 농정을 펴야 한다. 넓은 경북의 지역별 환경에 맞는 작목 선정과 재배, 유통 지원 정책도 필요하다. 특히 바뀐 환경에 적응하는 과정에서 빚어질 피해와 혼란을 줄이기 위한 관련 정보의 공유 역시 절실하다. 지금까지 겪지 못한 기후변화에 맞춰 앞선 농가의 귀한 경험과 기술의 공유로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지혜를 발휘할 때이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