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의성군 반대로 다시 난관 부닥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31일 오후 경북 의성군 종합운동장에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부지선정과 관련해 경북 군위군에 집중된 시설배치에 반발하는 '통합신공항 시설배치 규탄 결의대회'가 열리고 있다. 이번 집회는 유치위 관계자 및 주민 등 3000여명이 참가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31일 오후 경북 의성군 종합운동장에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부지선정과 관련해 경북 군위군에 집중된 시설배치에 반발하는 '통합신공항 시설배치 규탄 결의대회'가 열리고 있다. 이번 집회는 유치위 관계자 및 주민 등 3000여명이 참가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14일 국방부에서 열릴 예정이던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가 2주가량 연기됐다. 이전부지 확정을 위한 최종적 법적 절차인 선정위가 이번에는 의성군의 참석 거부라는 복병을 만났기 때문이다. 대구경북 상생 발전의 디딤돌이 돼야 할 통합신공항 사업이 속도를 내도 모자랄 판에 지방자치단체 간 이해 충돌로 다시 턱에 부딪치는 형국인데, 답답하고 안타깝기 그지없다.

의성군이 회의 불참이라는 강경 카드를 꺼내 든 것은 어느 정도 예견된 일이기도 하다. 의성 군민들은 공동후보지 유치 신청을 위해 대구시와 경북도가 제시한 인센티브 중재안이 군위군에 일방적으로 치우쳐 있다며 규탄대회까지 여는 등 불만을 지속적으로 표현해 왔다. 국방부로서는 공동후보지 유치 신청 당사자인 의성군이 불참한 상황에서 최종 후보지를 확정 발표하는 것 자체가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결국 시간을 벌기 위해 회의 연기 결정을 내린 것으로 읽힌다.

공동후보지 유치 신청을 위한 설득 과정에서 의성군이 소외된 것은 사실이다. 군위군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대구시와 경북도는 민항 터미널, 공항 진입로, 군 영외 관사, 대구경북공무원연수시설, 군위 관통 도로 등 공항 유치에 따른 알짜배기 혜택 대부분을 군위에 약속했다. 군위는 심지어 '대구시 편입'이라는 큰 선물까지 챙겼다. 공항 유치에 따른 과실(果實)은 군위가 대부분 가져가고, 의성은 전투기 소음 피해만 받게 생겼다며 의성 군민들이 격앙할 만도 하다.

하지만 통합신공항 사업 추진이 이미 많이 지체된 상황에서 또 난항을 겪는 것은 그 누구에게도 이롭지 않다. 이제는 대구경북 지역민들의 시선도 고울 리 없다. 우리는 의성군의 선정위 불참 결정이 판 자체를 깨려는 의도라고 해석하고 싶지 않다. 국방부와 대구시, 경북도, 군위군은 의성 군민들의 불만과 소외감을 달랠 묘안을 짜내야 한다. 의성군도 마냥 회피해서 될 일이 아니다. 함께 머리를 맞대고 해법을 찾기 바란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