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춘추] 대구는 ‘69세’가 행복한 도시다

서성희 대구영상미디어센터장 서성희 대구영상미디어센터장

'제 얘기가 여러 사람을 불쾌하게 할 수도 있습니다'로 시작되는 글로 노년의 인간 존엄성을 그린 영화가 개봉된다. 영화 '69'세는 성폭행 피해자인 노인 여성이 진실을 밝히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노년의 여성은 사회적으로 가장 낮고 소외된 존재다. 자신을 지키기 위해 품위 있는 차림새에 신경 쓰는 노년의 여성 효정 역에 배우 예수정이 나온다. 비록 주제는 무겁지만, 예수정의 힘으로 '69세'의 기품과 부드러움을 유지하며 부당함을 참지 않고 햇빛으로 나아가는 영화로 전개된다.

효정은 병원에서 물리치료를 받던 중 젊은 간호조무사에게 성폭행을 당한다. 한참을 망설인 끝에 효정은 동거 중인 시인 동인(기주봉)에게 피해 사실을 알리고 직접 경찰서로 찾아가 신고한다. 예상대로 경찰서에서 사건이 순조롭게 해결되지 않는다. 경찰은 '조심하지'라는 말로 피해자의 부주의를 탓하고 대질 신문을 요구하는 전형적인 2차 가해를 가한다. 피해자는 진술의 신빙성을 의심받으며 치매 검사를 권유받는 등 여성이자 노인으로서 이중의 폭력을 경험한다.

게다가 주변 사람들은 효정의 마른 몸과 세련된 패션을 번번이 지적하며, '노인답지 않은 노인'으로서 자주 성적 대상화를 한다. 법원 역시 나이 차이를 근거로 사건의 개연성이 부족하다며 구속영장을 기각한다. '미투' 시대의 관심이 대개 젊은 여성을 향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그녀의 사례는 복잡다단한 차별이 얽힌 새로운 사각지대를 밝힌다.

효정은 부당함을 참지 않고 직접 대면하는 인물이다. '69세'는 노인으로서 죽음이 가까워지고 있는 것은 맞지만 '사유를 멈춘 사람은 아니라고' 말한다. 그래서 영화는 전체적으로 큰 사건이 일어나지 않지만, 감정은 드라마틱하게 보여진다. '어떻게 싸울 것인가 하는 질문에 정답을 주는 영화는 아니다. 하지만 아무리 나이 든 노인도 가시에 찔리면 아파하는 한 명의 인간이라는 점이다. 생생하게 살아있다는 감각, 그리고 자신을 아프게 하는 가시를 뽑으려는 노력 그 자체가 중요하다.'

'69세'는 피해자의 나이가 많다는 이유로 그녀의 판타지로 치부하며 그냥 묻어두기를 바라는 사회에 조용한 외침과 같은 영화다. 20대도 30대도 40대도 언젠가 나이가 들고 69세가 된다. 경찰과 주변 사람, 그리고 법원이 노인이자 여성인 효정이 겪은 아픔을 외면하지 않고 보호해 주는 사회가 되어야 한다. 그래야 나이 먹는 것이 지금처럼 두렵거나 불쾌하지 않은 사회가 될 것이다. 69세가 되어도 안전하고 행복하고 인간의 존엄을 지킬 수 있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 69세는 '희망을 갖기에 충분한 나이'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