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민의 나무 오디세이] 먹던 복숭아를 왕에게 준 죄, 여도지죄(餘桃之罪)

이종민 매일신문 여론특집부 선임기자 이종민 매일신문 여론특집부 선임기자

◆복사나무=복숭아나무

'복사꽃 능금꽃이 피는 내 고향 만나면 즐거웠던 외나무다리.' 작고한 배우 최무룡이 부른 가요 '외나무다리'의 첫 소절이다. 노랫말의 배경이 된 지역은 경북 영덕이다. 노래가 발표됐던 1960년대 오십천 주변에는 복사꽃이 흐드러지게 피었다. 복사나무의 꽃이 복사꽃이고 그 열매가 복숭아다. 그래서 배고팠던 시절 어린아이들은 복사나무를 '복숭아가 열리는 나무'라는 의미로 복숭아나무라고 불렀다. 국어사전에는 복사나무와 복숭아나무를 함께 표준어로 하고 있지만 학문적으로 복사나무로 일컫는다.

선조들은 복사나무에 벽사(辟邪·요사스러운 귀신을 물리침)의 힘이 있다고 여겼다. 그래서 복숭아를 제사상에 올리지 않았고 집 안에 나무를 심지도 않았다. 민간 신앙에서는 주술적 도구로 복숭아 나뭇가지를 사용했다. 특히 도교에서는 동쪽으로 뻗은 가지, 즉 동도지(東桃枝)가 악귀를 몰아내고 병을 고치는데 효험이 있다고 믿고 있다.

 

1. 복사나무에 주렁주렁 달려있는 복숭아가 익어가고 있다. 1. 복사나무에 주렁주렁 달려있는 복숭아가 익어가고 있다.

◆복숭아 전설 주렁주렁

천도(天桃)는 원래 중국 전설에 나오는 상상의 과일이다. 곤륜산(崑崙山)에 사는 서왕모(西王母'도교의 최고 여신)의 거처 주변에 있는 반도원(蟠桃園)에는 3천 년 만에 한 번 열매를 맺는8 복숭아가 있는데 이를 먹으면 3천 년을 산다고 한다. 서왕모가 한(漢)나라 무제(武帝)에게 선물로 주는 복숭아 3개를 훔쳐 먹은 동방삭(東方朔)은 무려 3천 갑자년(18만년)이나 살았다고 전해진다. 또 서유기의 주인공인 손오공이 100년에 한 번 열리는 천도를 훔쳐 먹고 괴력을 얻었다는 대목이 소설의 흥미를 더한다. 불로장생을 꿈꾸는 인간이 만들어낸 전설 속의 복숭아가 현실적으로 맛있고 사람들의 건강에도 좋아서 장수를 상징하는 과일이 됐다.

◆신비복숭아 인기

전통적으로 인기를 누리던 복숭아 품종인 황도와 백도는 싱그럽고 달콤하며, 천도는 새콤해 더운 요즘 사람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그런데 최근 몇 년 사이에 '신비' 라는 품종이 선풍적 인기를 얻고 있다. 경북 경산에서 복숭아 농사를 짓는 이윤도 경복육종농원 대표가 20여 년 전에 개발한 품종이다. 복숭아털 알레르기 때문에 복숭아를 먹지 못하는 사람을 위해 만들어진 '신비' 복숭아의 겉모양은 매끈해서 영락없는 천도복숭아지만 속살은 백도처럼 하얗고 달다. 입소문이 나면서 불티나게 팔린다고 한다. 병충해에 약하고 저장이 어려워 출하기간이 보통 6월 말부터 보름 남짓이다. '희소의 가치' 때문에 젊은 엄마들의 '희귀템'으로 인기를 누리고 있다. 복숭아의 새로운 전설을 만들어지고 있다.

복사나무에 주렁주렁 달려있는 복숭아가 익어가고 복사나무에 주렁주렁 달려있는 복숭아가 익어가고

◆여도지죄(餘桃之罪)

복숭아와 관련해 새겨볼 만한 고사가 있다. 중국 전국시대 위(衛)나라 왕 영공의 총애를 받는 미자하라는 젊은 신하가 있었다. 어느 날 어머니가 병이 났다는 소식을 들은 미자하는 오만하게도 허락 없이 왕의 수레를 타고 집으로 달려갔다. 당시 허락 없이 왕의 수레를 타는 사람은 발뒤꿈치가 잘리는 중벌을 받게 돼 있었다. 그런데 왕은 벌을 내리기는커녕 되레 효심을 칭찬했다. 또 왕과 과원을 거닐던 미자하는 복숭아를 따서 먹어 보니 아주 달고 맛이 있어서 먹던 복숭아를 왕에게 바쳤다. 그때도 왕은 기뻐했다. 세월이 흘러 왕의 총애가 식은 후에 미자하가 작은 잘못을 저지르자 왕은 "이놈은 과인의 수레를 함부로 탔고 게다가 '먹다 남은 복숭아(餘桃)'를 과인에게 준 일도 있다"며 그를 엄벌에 처했다. 한비자(韓非子)의 '세난'(說難) 편에 나오는 이야기다.

왕의 총애를 잃어버리자 이전에 칭찬을 받았던 행동이 되레 화근이 됐다. 같은 행동이라도 상황이 바뀌면 판단이 달라지는 것은 옛날이나 지금이나 마찬가지다. 촛불 민심으로 출범한 현 정부와 국회를 장악한 여당은 국민의 신뢰를 과신한 듯하다. 부동산 문제 처리, 법무부-검찰 갈등,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등을 보면 정의와 공정이 아예 실종된 느낌이다. 정치적 독선과 정책적 과속이 계속되면 민심으로부터 '여도지죄'로 추궁당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선임기자 chungham@imaeil.com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