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근로자 질식사 사고 예방, 밀폐공간 파악 조치부터 하라

지난달 27일 대구시 달서구 갈산동의 한 자원재활용업체 맨홀 청소 근로자 4명 가운데 2명이 숨진 사고의 원인 조사 결과, 황화수소 질식 때문으로 추정됐다. 또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밀폐공간 안전사고 가운데 이번처럼 황화수소 질식 사고는 해마다 반복되고, 특히 6~8월에 집중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유사 사업장에 대한 현황 파악과 함께 사전 관리나 감독의 필요성을 말해준다. 그대로 방치하면 같은 사고는 피할 수 없는 재앙과도 같다.

이번 근로자 질식 사고는 맨홀 등 밀폐된 공간에서의 작업 안전에 대한 사업주나 당국의 무관심과 무책임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가 될 만하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2014~2018년 5년 동안 일어난 밀폐공간 안전사고는 총 95건에 피해자 150명, 사망자는 76명이었다. 해마다 29건의 사고 발생으로 피해자 절반이 넘는 근로자가 목숨을 잃었으니 해마다 15명이 숨진 꼴이다. 사업주나 당국이 반복된 사고와 희생을 방치한 결과인 셈이다.

특히 밀폐공간 안전사고 95건 가운데서도 황화수소 질식 사례가 27건(28.4%)으로 가장 많고, 무엇보다 6~8월의 황화수소 중독 사례만도 14건으로 전체의 절반에 이르지만 이번 사고처럼 아무런 대책이 없으니 재발은 어쩔 수 없는 일이다. 지난 5년의 사례 분석에서처럼 밀폐공간에서 이뤄지는 작업의 위험성과 안전사고 발생 빈도 및 높은 사망률에도 교훈을 얻지 못하고 방치되는 현실은 또 다른 사고를 부르는 악순환의 예고나 다름없다.

밀폐공간에서의 반복된 사고는 작업에 앞서 안전한 작업 환경을 확보하지 못한 데 따른 예견된 인재(人災)가 분명하다. 그런 만큼 재발을 막는 장치 마련은 피할 수 없다. 물론 사업주의 안전에 대한 준비와 대책이 먼저임을 말할 필요조차 없지만 당국이 이 같은 사업장의 현황을 파악하는 일 역시 절실하다. 사고 예방을 위한 홍보와 관리 감독을 위한 전제이다. 이는 행정 당국의 마땅한 역할이 아닐 수 없고, 머뭇거릴 일은 더욱 아니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