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지역 동반성장 시험대 될 수성구·경산시 통합경제권 구상

대구 수성구와 경산시가 경제 교류 및 협력을 통한 '통합경제권' 조성을 검토 중이다. 조만간 '수성·경산 통합경제권 기본구상' 연구용역을 통해 연말쯤 그 밑그림을 내놓을 예정이다. 두 지역이 생활권 경계를 허물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전략적 협력과 제휴를 강화해 나가는 것은 '지방 위기 극복' 차원에서 고무적인 일이다.

인구 43만 명의 수성구와 26만 명의 경산시는 서로 떼 놓고 볼 수 없을 만큼 역사·지리적으로 밀접한 관계다. 1981년 7월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경산군 고산면 지역이 대구직할시 수성구에 편입되면서 비록 분리의 길을 걸었지만 1990년대 이후 고산 지역 개발과 유동 인구 증가, 도시철도 등 사회 인프라 확대로 이제는 지역 간 경계가 무의미해질 정도로 모든 면에서 가까워졌다.

하지만 인구 고령화에 따른 지방 인구 감소는 대구나 경산의 공통된 고민거리다. 지방 거점도시 정립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경제와 교육, 교통, 문화 등 생활권 공유 없이는 미래를 기약할 수 없는 처지다. 이런 점에서 통합경제권 조성은 지역 연계와 융합을 통한 미래도시 건설의 전초전 의미가 크다. 두 지역의 강점과 약점을 서로 보완하면서 문화와 교육, 안전과 환경 등 인프라의 공유를 통해 주민 생활 편의를 높여 나간다면 제한된 경제 규모를 뛰어넘어 선순환 발전하는 경제공동체 모델이 될 수 있다.

두 지역 간 교류·협력의 첫걸음은 행정구역이 다르다는 이유로 두 지역을 가른 걸림돌을 빨리 걷어내는 일이다. 주민이 몸으로 직접 느낄 수 있는 공유 생활권의 결실을 만들어 내지 못한다면 지난 2005년 시도했다가 흐지부지된 '대구경북 경제통합'의 재판이 될 수밖에 없다. 중요한 것은 경제권 구축을 위한 구체적인 실행 계획과 성장 동력 확보다.

무엇보다 경산시와 수성구의 통합경제권 구상은 앞으로 대구경북 경제통합이나 행정통합의 주요 시험대로 주목받는다. 면밀한 준비 작업을 통한 구체적인 협력 방안 도출에 전력을 쏟아야 하는 이유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