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고부] 문 정권의 과거 지배

정경훈 논설위원 정경훈 논설위원

지금의 중국은 2차대전 승전국이 아니다. 장제스(蔣介石)의 국민당 정부다. 공산당은 국민당과 국공 합작으로 항일전쟁에 나섰으나 전투를 최대한 피하면서 전력을 보전했다. 국민당의 무능·부패와 함께 공산당이 국공내전에서 이길 수 있었던 발판이다. 이게 알려지면 공산당의 정통성은 흔들릴 수밖에 없다.

중국이 '과거 세탁'에 열을 올리는 이유다. 2015년 박근혜 전 대통령도 참가한 가운데 대대적으로 개최한 '항일전쟁 승전 및 세계 반(反)파시스트 승전 70주년 기념식'은 좋은 예다. 공산당이 항일전쟁을 이끌었다는 소리다. 중공이 처음부터 이러지는 않았다. 마오쩌둥(毛澤東)은 단 한 번도 '항일전쟁승리기념일'을 경축하지 않았다. 장(蔣)에 대한 찬양이 되기 때문이다. 1995년부터 중공은 일변했다. 그해 9월 3일 처음으로 '한일전쟁승리기념일'과 '반파시즘전쟁승리기념일'을 합쳐 치렀다. 1987년 천안문 학살로 공산당 통치의 정당성이 의심받자 이를 막기 위해 장쩌민(江澤民)이 기획한 '애국주의 교육'의 일환이었다.

과거 세탁은 푸틴의 러시아도 마찬가지다. 푸틴은 처음 집권했을 때는 스탈린과 어느 정도 거리를 두었다. 그러나 2007년부터 스탈린 시대를 미화하고 오점은 지워 나갔다. 스탈린을 치켜세워 자신의 권위주의 통치를 방어하기 위함이었다.

대표적인 사례가 강제노동수용소 중 유일하게 남은 '페름 36 수용소'의 변모다. 이 수용소는 1995년 박물관으로 개조돼 스탈린의 잔혹함을 생생히 알려줬다. 하지만 푸틴이 재집권한 2012년 지방정부에 몰수된 뒤 폭압 통치의 증거는 제거되고 '17세기부터 존재했으며 소련은 단순히 교정 시설로 활용한' 시설이 됐다.

문재인 정권도 과거 세탁에 나섰다. 문 대통령은 북한에서 고위직을 지낸 김원봉을 '국군의 뿌리'로 치켜세웠다. 이어 여당은 전직 총리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사실을 말끔히 지우려 하고, 급기야 그 대표는 "잘못된 현대사에서 왜곡된 것을 하나씩 바로잡아 나가야 한다"고 했다. 우리 현대사 전체에 대한 지배의 선포나 진배없다. 조지 오웰은 소설 '1984'에서 '과거를 지배하는 자가 미래를 지배한다. 현재를 지배하는 자가 과거를 지배한다'고 했다. 이 정권의 과거 지배 기도를 접하면서 그 탁견(卓見)에 감탄이 절로 나온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