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고부] 노벨상금 유감(遺憾)

정경훈 논설위원 정경훈 논설위원

노벨상 상금 액수는 크다. 현재 900만스웨덴크로네(약 10억9천200만원)이다. 이를 공익적 용도로 쓴 경우는 물론 극히 개인적인 용도로 쓴 경우도 있다. 1921년 노벨물리학상을 받은 아인슈타인이 그랬다. 상금을 이혼 위자료로 준 것이다. 그는 여성 편력이 심했다. 1903년 밀레바 마리치와 결혼했으나 얼마 뒤부터 훗날 두 번째 부인이 되는 엘자 레벤탈과 사실혼 관계를 유지했다. 참다못한 밀레바는 1919년 이혼하면서 "노벨상을 받을 경우 전처에게 상금을 위자료로 준다"는 약속을 받아냈다. 밀레바는 아인슈타인의 노벨상 수상을 확신했다고 한다.

'사람들은 모든 정보를 활용해 합리적으로 미래를 예측하고 경제 행동을 한다'는 '합리적 기대 가설'의 로버트 루카스 시카고대 교수도 마찬가지다. 그는 가정은 뒤로하고 연구에만 전념했다. 이에 그의 부인은 '7년 내에 노벨상을 받으면 상금의 절반을 위자료로 지급한다'는 조건으로 이혼했고, 딱 7년 뒤인 1995년 루카스는 노벨경제학상을 받았다. 그러자 세간에서는 '합리적 기대 가설'을 전처가 '증명'했다는 농담이 회자됐다. 전처는 노벨상금을 이혼 위자료로 요구하면서 "당신같이 가정을 돌보지 않고 연구만 하는 사람은 언젠가 꼭 노벨상을 받을 것"이라고 했는데 이는 당시 루카스의 학자적 명성과 업적에 비춰 '합리적 기대'였다는 것이다.

1953년 회고록 '제2차 세계대전'으로 노벨문학상을 받은 처칠 영국 총리도 상금을 개인적 용도, 빚 청산에 썼다. 처칠은 1929년 미국 증시에 투자했다가 대공황으로 '쪽박'을 찼다. 이후 평생을 돈에 쪼들리다 노벨문학상을 받고서야 돈 걱정에서 벗어났다고 한다.

김대중 전 대통령 부부가 남긴 유산을 놓고 배다른 형제끼리 볼썽사나운 다툼을 벌이고 있다. 특히 관심을 끄는 것은 DJ의 노벨평화상 상금이다. 11억원 중 현재 8억원가량 남아 있는데 삼남 홍걸 씨가 '김대중기념사업회에 전액 기부한다'는 이희호 여사의 유언에 따른 약속을 어기고 인출해 갔다는 것이다. 상금을 2001년 아태재단에 기탁했다가 2003년 재단이 연세대로 넘겨지면서 슬그머니 찾아온 것과 비슷한 모양새다. DJ는 "국민에게, 민족에게 쓰겠다"고 했다. 하지만 이후 사정을 보면 정말로 그랬는지는 알 수 없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