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국민 우롱한 윤미향 기자회견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자신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활동과 관련돼 제기된 의혹들을 모두 부인했다. 29일 국회 소통관에서 40여분간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윤 당선인은 "국민께 심려를 끼쳐 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지만 수사(修辭)였을 뿐이다. 그는 무수히 쏟아진 의혹에 명확한 증거도 내놓지 않은 채 사실이 아니라고만 했고 국회의원 사퇴 의사도 없음을 분명히 했다.

하나마나였고 알맹이 없는 기자회견이었다. 정의연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모금에 동원하고 제대로 지원하지 않았다는 의혹, 피해 할머니를 위한 쉼터를 경기도 안성에 조성한다며 주택을 고가로 매입했다가 저가로 되팔았다는 의혹에 대해 윤 당선인은 부인(否認)으로 일관했다.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주 내용을 사전에 알고 있었냐는 의혹과 남편이 운영하는 지역 신문사가 정의연의 일감을 수주해 부당이득을 챙겼다는 의혹도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사과한 것은 개인 계좌를 통해 2억8천만원을 모금한 사실과 친정 아버지를 안성 쉼터 관리인으로 앉혔다는 것뿐이었다. 그나마 개인 계좌를 통해 모금한 대목에서도 개인적 사용은 없었다며 빠져나갔다. 그는 기자회견 동안 미소까지 살짝 비쳤다. 당당한 그의 모습에 국민들이 오히려 당황스러울 지경이다. 진정성 있는 반성과 사과를 기대했던 국민들로서는 분통이 터지고 스트레스를 가중시킨 기자회견이었다.

11일 동안 잠적한 상태에서 누구로부터 어떤 조언을 받고 말을 맞췄는지 알 수 없으나 이 날 윤 당선인이 주장한 내용 가운데 상당 부분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여권 핵심인사가 제시했던 '가이드라인'과 일맥상통했다. 그는 검찰 수사를 피하지 않겠다고 했지만 당선인 신분임에도 국회 소통관을 기자회견 장소로 택해 논란을 불렀다. 여차하면 면책특권 뒤에 숨을 수 있다는 정치적 셈법이 깔려있지 않다고 해석하기 어렵다.

기자회견에도 불구하고 의혹은 여전하고 집권여당의 자정 능력도 기대할 수 없는 상황인만큼 남은 것은 검찰 수사다. 30일 21대 국회가 개원하면 공수처 출범, 수사권 조정 등 177석 거대여당의 위세가 본격화하겠지만 그럴수록 검찰은 권력의 눈치를 봐서 안 된다. 국민적 의혹이 그 어느 때보다 크고 차제에 일본군 위안부 해결과 관련된 시민운동의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라도 검찰은 신속하고 소신있게 수사에 임해야 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