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중국인 입국 못 막고 대구경북 봉쇄가 웬 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코로나19와 관련 대구경북에 대해 '최대한의 봉쇄 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가 후폭풍에 휩싸였다. 중국 우한처럼 대구경북 지역의 출입 자체를 막으려는 것이란 해석이 쏟아지는 등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민주당과 정부가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를 뜻할 뿐 지역 출입 자체를 봉쇄한다는 의미는 아니라며 진화에 나섰다. 하지만 코로나19로 고통받는 대구경북 시도민에 대한 배려를 찾아볼 수 없는, 여기에다 오해와 억측을 불러올 게 뻔한 당정청의 행태는 비판받아 마땅하다.

대구경북 봉쇄 조치를 두고 중앙사고수습본부는 "국민들의 오해가 없어야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국민이 오해하도록 만든 것은 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아닌가. 당정청 협의회에 참석한 고위 관계자들이 제 정신인지 묻고 싶다.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해 용어 선택에 신경을 썼더라면 대구경북 시도민에게 상처를 주고 국민이 오해하는 일은 없었을 것이다. 정부가 보도자료에 '대구 코로나19'라는 표현을 써 상처를 준 것이 불과 며칠 전이다.

국가가 위기에 처했을 때 정권의 실력이 드러나는 법이다. 미증유의 대재앙에 직면한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정부, 민주당 등 집권 세력은 국민 신뢰를 얻기는커녕 오히려 불신을 사고 있다. 마스크를 구하려 사람들이 장사진을 이룬 사진 하나만 보더라도 문재인 정권의 실력이 수준 이하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중국으로부터의 전면 입국 금지 등 방역 대책 소홀로 코로나19를 대재앙으로 키운 것, 뒤늦게 위기 경보를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올린 것, 근거 없는 낙관론을 펴다 사태를 키운 것 등 무능은 헤아리기 어렵다.

문 대통령은 정부 초기 대응 실패에 대해 사과하지 않았다. 메르스 사태 당시인 2015년 6월 문 대통령은 "세계 10위권 경제 강국임을 자부했던 대한민국이 이것밖에 안 되는 나라였나 하는 허탈감과 상실감만 남았다"며 "슈퍼 전파자는 다름 아닌 정부 자신"이라고 박근혜 대통령 사과를 요구했다. 지금 국민이 문 대통령에게 돌려주고 싶은 말이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