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구를 한국의 우한으로 만들 작정인가

대구경북에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대구 방문객도 줄어든 듯 21일 동대구역 광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김태형 선임기자 thk@imseil.com 대구경북에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대구 방문객도 줄어든 듯 21일 동대구역 광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김태형 선임기자 thk@imseil.com

대구를 중심으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진 사례가 일파만파 번지고 있다. 대구경북에서만 21일 현재 15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다. "바이러스 유입과 확산 차단에 맞춰진 지금의 방역 대책으로는 지역사회 감염이 퍼져 나가는 상황을 막기에 역부족"이라는 권영진 대구시장의 우려는 지금 대구가 처한 엄연한 현실이다. 걷잡을 수 없이 확진환자가 늘면서 대구가 중국 우한처럼 되는 것 아니냐는 공포감이 휘돌고 있다.

이는 확진자 증가 속도를 대책이 따르지 못해 비롯된다. 환자 수는 급증하는데 지역 의료시설은 턱없이 부족하다. 대구의료원의 음압병실 10곳은 이미 만원이다. 직원들이 총동원돼 음압병실을 추가로 만들고 있지만 환자 증가 속도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다. 대구의료원 건물을 통째로 비워도 환자 증가 속도를 따르지 못하게 됐다. 경북도도 병상 확보에 비상이 걸렸다.

의심환자는 급증하는데 환자를 가려낼 선별진료소도 부족하다. 대구시에는 8개 구군 보건소에 선별진료소가 있지만 대부분 업무 폭증으로 과부하 상태다. 인력과 장비가 턱없이 부족하고, 수용 치료할 시설도 적다. 며칠 사이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이들의 동선을 일일이 조사 정리하는 것도 사실상 불가능한 지경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구경북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지만 현장 상황은 심각하다.

중국 우한은 코로나바이러스로 어떤 일이 벌어질 수 있는지를 잘 보여줬다. 우한 사태는 초기 대응에 실패해 감염자가 급증하고 치료 시설은 부족해졌으며,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의료 인력 감염 사태까지 번져 치료를 받아야 할 사람이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해 벌어졌다. 지금 하루빨리 대응책을 마련하지 않으면 대구에서 그 비슷한 일이 벌어질 수 있다. 환자 수는 급증하고 시설은 부족하며 의료진 감염 우려는 크다.

시민들은 스스로 외부 사회와의 격리를 시작했다. 불필요한 외출을 삼가고 단체 행사를 중단했다. 식당 술집들은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고 거리는 비었다. 남은 것은 정부의 역할이다. 인력과 시설을 확충해 환자들이 제때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의료진 감염 사태가 생기지 않도록 4중의 보호막을 마련해야 한다. 대구가 '한국의 우한'이란 오명에 들지 않아야 이미 구겨진 나라의 체면도 그나마 선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