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숙의 옛그림 예찬]조희룡(1789-1866) '홍매'

미술사 연구자

종이에 담채, 16.6×21.7㎝, 서울대학교박물관 소장 종이에 담채, 16.6×21.7㎝, 서울대학교박물관 소장

 

아래쪽으로 드리워진 가지를 포착한 도수식(倒垂式) 구도로 홍매를 그렸다. 매화가지는 옅은 먹색의 시원한 단 붓질로 이리저리 뻗어냈고, 매화꽃잎은 크고 작은 붉은 점으로 점점이 찍었다. 윤곽선이나 세부 묘사 없이 형태와 농담, 색과 질감을 단번에 드러낸 몰골법(沒骨法), 무골법(無骨法)으로 그렸다. 필과 묵의 활용에서 필법의 기(氣)보다 묵법의 운(韻)이 장점인 기법이라 조희룡의 '홍매'는 붉은 꽃과 간결한 가지가 어울려 화사하면서도 우아한 그림이 되었다.

조희룡은 김정희 문하를 출입하며 영향을 받았다. 화가로서, 이론가로서, 지식인으로서의 역량이나 당시 미술계에서의 영향력 또한 김정희 못지않았지만 김정희파로 묶이며 제자 급에서 벗어나지 못해 조희룡은 좀 억울할 것 같다. 나이도 세 살 차이 날 뿐인 동년배다. 조희룡이라는 이름에서 가장 먼저 떠올리는 그림은 매화이다. 조희룡의 매화그림은 지극한 매화 사랑에서 나왔다. 그는 자신의 매화 사랑을 이렇게 고백했다.

 

나는 매화를 몹시 좋아하여 내가 그린 매화대병(梅花大屛)을 침실에 둘러놓았다. 벼 루는 매화시경연(梅花詩境硏)을 쓰고, 먹은 매화서옥장연(梅花書屋藏煙)을 쓴다. 앞으로 매 화시 일 백 수를 지으려고 하는데 매화백영(梅花百詠)이 완성되면 매화백영루(梅花百 詠樓)로 편액을 달아 내가 매화를 좋아하는 뜻에 통쾌하게 보답할 것이다. 시가 빨리 지어 지지 않아 괴롭게 읊조리다 갈증이 나면 매화편차(梅花片茶)를 마신다.

 

매화병풍 아래서 잠들고, 일어나면 매화 먹을 매화 벼루에 갈아 매화그림을 그리고 매화시를 쓰다가 매화차를 마시고 다시 매화병풍 아래에서 잔다. 만약 매화의 정령이 있다면 어떻게 조희룡을 사랑하지 않을 수 있을까. 이런 정도의 벽(癖)과 몰입이 있었기에 조희룡은 매화그림의 신기원을 이룰 수 있었나 보다. 그가 매화그림에서 이룬 혁신은 당시 누구도 상상할 수 없는 것이었다.

조희룡은 백매, 홍매, 홍백매, 전수식(全樹式) 홍백매 등 다양한 유형의 매화그림을 남겼다. '매화서옥도'(간송미술문화재단 소장)는 탐매도(探梅圖), 심매도(尋梅圖)의 전통을 계승하여 산수화와 결합시킨 걸작이다. 조희룡은 김정희풍 묵란으로 그림을 시작했고, 묵죽도 잘 그렸다. 그러나 김정희의 묵란, 신위의 묵죽은 그가 대적할 수 있는 상대가 아니었다. 청나라 중기 동심(冬心) 금농이 묵죽으로 그림을 시작했으나 판교(板橋) 정섭을 도저히 능가할 수 없게 되자 매화로 방향을 바꾸어 유명해지게 되었다는 사실도 잘 알고 있었다. 매화그림을 이야기할 때 청나라에서는 금농을, 조선에서는 조희룡을 빠트릴 수 없다. 조희룡은 매화에 몰입하여 성공했다.

 

미술사 연구자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