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상 최대 피해 보이스피싱 범죄, 총력 대응해 뿌리뽑아야

보이스피싱 범죄가 계속 기승을 부리자 대구경찰청이 4일 범인들의 음성을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보이스피싱 사기에 대한 강력한 대응을 선언했다. 범인 검거에 결정적인 도움을 준 시민에게는 최대 1억원의 신고보상금 지급을 약속하는 한편 범인 목소리를 녹음한 파일 제보도 접수한다고 경찰청은 밝혔다.

대구경찰청에 따르면 올 들어 10월까지 대구에서 발생한 보이스피싱 범죄는 모두 1천58건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743건과 비교해 42%나 늘었다. 피해 금액도 지난해 84억원보다 2배 넘게 급증해 175억여원에 달했다. 이 같은 통계는 보이스피싱이나 SNS·메신저를 이용한 메신저피싱 범죄에 시민들이 피해를 입을 가능성이 점점 더 높아지고 있음을 의미한다.

금융감독원이 올 상반기에 발표한 '2018년 보이스피싱 범죄 피해' 통계 또한 국내 보이스피싱 범죄의 심각성을 보여준다. 지난해 전체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무려 4천440억원으로 역대 최고 수준이었다. 2017년의 2천431억원보다 2천억원 넘게 증가한 것이다. 피해자 수도 총 4만8천743명으로 하루 평균 134명이 12억2천만원의 금전 피해를 입었다. 1인당 평균 900만원꼴이다.

무엇보다 심각한 것은 피싱 범죄 피해가 모든 연령대로 확산하는 추세인 데다 사기 수법도 날로 지능화하고 있다는 점이다. 서민에게 저금리 대출을 핑계로 접근해 대출금·수수료를 가로채는 '대출빙자형' 범죄가 70%(3천93억원)에 이르고 검·경찰과 금감원 등 기관을 사칭하거나 SNS에 친척·지인을 가장해 사기를 치는 '사칭형' 범죄도 전년 대비 2배 넘게 늘어 1천346억원의 피해를 입었다.

보이스피싱은 누구나 당할 수 있는 추악한 사기 범죄이자 중대한 사회악이다. 사정당국이 총력을 다해 뿌리를 뽑아야 하지만 시민도 경계의 고삐를 절대로 늦춰서는 안 된다. 한 순간의 방심과 실수에 금전 피해 등 큰 고통을 당할 수 있다는 점을 상기하고 늘 조심할 필요가 있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