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맥스터 포화로 원전 세우는 일 없어야

월성원전의 사용 후 핵연료 저장시설(맥스터) 포화가 코앞에 다가왔다. 저장시설 포화로 인한 경주 월성원전 가동 중단이 가시권에 들어온 것이다. 월성원자력본부에 따르면 6월 현재 월성본부 내 중수로 사용 후 핵연료 건식저장시설 중 캐니스터는 100%가 찼다. 맥스터는 92.2%가 차 전체 저장률이 96%를 넘어섰다. 월성본부 측은 2021년 11월이면 맥스터 저장률도 100%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사이 추가 시설이 완공되지 않으면 가동 중인 원전을 세워야 하는 일이 불가피하다.

문제는 당장 맥스터 추가 건설을 확정짓더라도 적어도 19개월의 공사 기간이 필요하다는 점이다. 여기에다 맥스터를 추가로 짓기 위해서는 정부 정책이 확정돼야 하고,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운영변경허가, 경주시의 공작물 축조 신고 통과 등 여러 변수가 작용한다. 이달 안에 착공해도 맥스터 포화 전 준공이 가능할지 의문이다.

사태가 이 지경에 이른 데는 정부와 관련 기관의 늑장 대응이 한몫을 했다. 원안위는 한국수력원자력이 2016년 4월 제출한 운영변경인허가 신청에 대한 안전성평가 방사선 환경영향평가 등 심사를 3년 8개월째 마무리하지 않았다. 기존 맥스터 건설을 위한 심사가 1년 7개월 정도 걸렸던 것을 고려하면 원안위의 맥스터 추가 건설 의지가 의심스러울 정도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월성원전 주변 지역 주민들의 의견 수렴을 위한 활동을 할 경주지역실행기구가 자격 논란을 극복하고 출범한다는 점이다. 이 기구는 설문조사 주민설명회 워크숍 등을 통해 얻은 결과를 정부의 사용 후 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에 제출하는 빠듯한 일정을 소화해야 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재검토위의 의견을 들어 최종 정책을 확정한다. 운영변경인허가 신청서 처리를 차일피일 미루던 원안위도 오는 22일 본회의에 안건을 올려 심의할 계획이다. 그동안 미루기만 하던 맥스터 추가 건설이 급물살을 탈 가능성도 없지 않다.

공사 착공을 위한 조건들을 서둘러 충족해야 할 것이다. 경주시는 지역실행기구를 하루라도 빨리 가동해 주민 의견을 모아야 한다. 원안위도 하루빨리 신청서를 처리해야 한다. 멀쩡한 가동 원전을 사용 후 핵연료를 처리하지 못해 세우는 일이 없으려면 늦은 만큼 모든 기관 단체들이 유기적으로 움직여야 한다.

관련기사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