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난데없는 '윤석열 접대' 의혹 보도, '조국 수사' 힘빼기 노렸나

한겨레신문의 '윤석열 검찰총장 별장 접대'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는 관계자 증언이 잇따르고 있다.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 별장 성접대' 사건 수사단장이었던 여환섭 대구지검장은 11일 대구지검 국정감사에서 "수사기록에서 윤 총장의 이름을 본 적이 없다"고 했다. 또 김 전 차관의 스폰서인 윤중천씨는 보도자료를 통해 "윤 총장을 알지 못하고 만난 적도 없다"고 했고, 검찰 과거사위원회 진상조사단 총괄팀장이었던 김영희 변호사도 한겨레신문 보도를 "허위사실로 평가한다"고 했다.

이에 앞서 조국 법무부 장관도 "민정수석실 차원에서 보도 내용에 대해 점검을 했으나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윤 총장이 검찰총장 후보로 지명됐을 때 조 장관은 공직자 인사 검증을 책임지는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다. 조 장관의 발언은 조 장관이 민정수석 재직 당시 윤 총장의 해당 의혹에 대해 이미 검증했다는 대검찰청의 해명을 사실로 확인해주는 것이다. 이에 따라 문제의 보도는 하루 만에 사실 무근으로 정리되고 있는 양상이다.

그러나 청와대는 애매모호한 자세로 일관하고 있다. 민정수석실이 검증해 사실무근으로 판단했다는 대검의 해명에 대해 "어느 부분이 검증됐는지 여부에 대해 알지 못한다"고 하는가 하면 추후 사실 관계 확인 계획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모든 걸 다 말씀드릴 수 없는 노릇이다"고 했다.

고위 공직자 인사 검증은 청와대가 한다. 한겨레신문이 제기한 의혹의 사실 여부 확인은 너무나 쉽다. 검증 기록을 들춰보면 금방이다. 조 장관은 이미 '확인'해줬다. 그런데도 '모른다'며 뭉개는 것은 불순한 의도를 의심할 수밖에 없다. 윤 총장 의혹 보도를 의도적으로 방치해 윤 총장의 도덕성에 흠집을 내고, '조국 수사'의 동력을 떨어뜨리려는 '공작'이라는 것이다.

'김학의 사건' 조사에 참여했던 박준영 변호사는 "보도에 정치적 이해관계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청와대의 '윤 총장 의혹' 확인 거부는 이런 의심에 한껏 힘을 실어준다.

관련기사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