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부산시장의 신공항 억지 용납할 수 없다

오거돈 부산시장이 김해신공항 재검토와 관련, 5개 광역단체장의 합의 약속을 먼저 어긴 것은 대구경북이라는 주장을 했다. 오 시장은 부산시청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부산이 당초 약속을 위반했다고 하는 데 대구경북이 먼저 위배했다"고 말했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국회의원이 "총선을 앞두고 신공항을 정치용으로 희망 고문을 하는 게 옳다고 보느냐"는 질책에 대한 응답이었다.

오 시장은 "김해신공항 발표 뒤 대구경북에서 용역을 인정할 수 없다고 성명을 내고, 박근혜 전 대통령이 '대구경북 통합공항을 만들겠다'고 발표했다"며 "이것 자체가 약속을 위반한 것"이라고 강변한 것이다. 이 발언에 대구 국회의원들이 발끈했다.

윤재옥 자유한국당 의원은 "사실관계를 오도해선 안 된다"며 "합의각서를 써놓고 이제 와서 대구경북이 반대했다고 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렇다. 동남권 신공항 문제는 2016년 5개 지자체장 합의에 따라 '김해공항 확장'으로 결론이 났다. 그런데 선거 후 단체장이 바뀌면서 합의를 깬 것은 부산이다. 거기에 울산과 경남이 합세한 것이다.

오 시장은 지방선거 직후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을 언급한데 이어, 올 신년 벽두부터 김해신공항 백지화 요구와 함께 가덕도 신공항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시사하는 발언에 힘입은 부산·울산·경남 단체장과 정치권은 자체 검증단을 만들어 정부가 구성한 국제적인 전문가 집단의 결론마저 뒤집었다.

국토부의 반박을 제치고 총리실 재검증까지 밀어붙인 현재의 상황이 그 꼼수와 억지의 귀결이다. 대구경북과는 의논조차 없었다. 부산시장의 오만한 언동과 현 정권의 비호가 국가 정책에 대한 국민 신뢰 붕괴와 지역 갈등 조장을 부추기고 있는 것이다. 김해신공항에 끊임없이 딴죽을 거는 속셈은 뻔하다. 가덕도 신공항 추진이다. 국책사업조차 입맛에 따라 뒤집는 선례를 남길 것인가.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