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 코로나 확진자와 밀접접촉…오늘(20일) PCR 검사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코로나19 밀접접촉자로 분류됐다.

법무부는 20일 박 전 대통령이 지난 18일 외부 의료시설 통원치료 중 코로나19 확진 직원과 밀접 접촉해 이날 오전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확진 직원은 1월18일에서 19일까지 실시한 전 직원의 주기적인 코로나19 전수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현재 감염경로에 대해서는 역학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확진 직원은 박 전 대통령의 외부의료시설 통원 치료시 근접 계호를 담당했으며, 근무 당시 방역수칙은 철저히 지킨 것으로 확인됐다.

검사 결과 음성이 나와도 예방 차원에서 외부 병원에 입원해 일정 기간 격리하고, 양성이면 음압실이 설치된 전담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야 한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