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청 "지자체 마음대로 백신 접종 중단 안 돼"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22일 오후 서울 대한의사협회 용산임시회관에서 열린 독감예방접종 사망사고 관련 긴급 기자회견에서 의협 권고문을 낭독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22일 오후 서울 대한의사협회 용산임시회관에서 열린 독감예방접종 사망사고 관련 긴급 기자회견에서 의협 권고문을 낭독하고 있다. 연합뉴스

질병관리청은 최근 거론되고 있는 독감(인플루엔자) 백신 접중 중단과 관련, 지방자치단체들이 중단 결정을 보건당국과 협의 없이 단독으로 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23일 질병관리청은 언론에 참고자료를 배포, 이같이 안내했다.

앞서 이날 경북 포항시가 지역 의료기관에 접종 보류 공문을 보냈고, 전날 서울 영등포구보건소가 같은 공문을 냈다. 아울러 대한의사협회가 전날 기자회견을 갖고 모든 유료 및 무료 독감 백신 접종을 23일부터 29일까지 1주일 간 중단할 것을 동네병원 등 일선 의사들에게 '권고'한 바 있다.

이 같은 움직임이 나오면서 질병관리청이 참고자료를 낸 맥락이다.

질병관리청은 현재 독감 백신 접종과 사망 간 직접적 연관성이 낮다는 판단을 유지하고 있다.

이날 오후 1시 기준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자는 36명으로 집계된 상황인데, 이에 대해 질병관리청은 "독감 백신 예방 접종과 사망 간의 연관성이 밝혀지지 않은 단순 신고 통계"라고 밝히기도 했다.

다만, 질병관리청은 이날 '예방접종 피해조사반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여기서 독감 백신과 사망 간 관련성, 접종 사업 지속 여부 등에 대해 다시 결론을 내기로 했다.

회의 결과는 이날 오후 7시를 넘겨 발표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의협은 "1주일 정도 독감 백신 접종을 잠정 중단해 국민 불안을 해소하면서 안전한 접종 환경을 확보해야 한다"며 "중단 기간 동안 의협과 정부는 공동으로 관련 전문가와 전문학회 등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부가 독감 백신 접종 사업 유지를 고수하는 가운데 의협이 절충안을 낸 것인데, 이를 질병관리청 회의에서 감안할 지에도 관심이 향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