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명이나 숨졌는데…"독감 백신 접종, 중단 없다"

질병관리청 직접 연관성 선 그어…7건 역학조사·사인 위해 부검
78세 대구 사망자 특이점 없어…잇단 사례에 시민들 접종 주저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 왼쪽)이 21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 사업과 관련한 브리핑에서 무거운 표정을 하고 있다. 오른쪽 두번째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는 김중곤 교수(예방접종 피해조사반장, 서울의료원 소아청소년과장). 연합뉴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 왼쪽)이 21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 사업과 관련한 브리핑에서 무거운 표정을 하고 있다. 오른쪽 두번째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는 김중곤 교수(예방접종 피해조사반장, 서울의료원 소아청소년과장). 연합뉴스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맞고 숨지는 사례가 잇따라 나오면서 시민들의 공포와 불안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지만, 보건당국은 독감 백신 접종과 사망 간에는 직접적인 연관성이 없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또한 당국은 독감 백신을 접종한 뒤 사망한 사례가 지금까지 9명이라고 발표하면서도 예방접종을 중단할 만한 상황이 아니라고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1일 독감 백신 관련 긴급 브리핑을 통해 "현재까지 사망 사례가 총 9건 보고돼 그 중 7건에 대해 역학조사와 사인을 밝히기 위한 부검 등이 진행 중"이라고 했다.

정 청장은 "논의 결과 백신과의 직접적인 연관성, 예방 접종 후 이상 반응과 사망과의 직접적인 인과성은 확인되지 않았다"며 "특정 백신에서 중증 이상반응 사례가 높게 나타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할 때 예방접종을 중단할 만한 상황은 아닌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21일 대구에서도 70대 남성이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무료접종을 한 뒤 숨지는 등 이날 하루에만 제주 1명, 경기도 2명을 포함 모두 4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지난 16일 인천에서 17세 청소년 사망 이후 닷새 만에 전국적으로 백신 접종 후 현재까지 지역이 파악된 사망자는 7명이고 정보를 공개하지 않은 2명을 포함하면 사망자는 9명이다.

대구 사망자는 78세 남성으로 지난 20일 낮 12시쯤 동네 의원에서 독감 예방접종을 했고, 오후 1시 30분쯤 심정지가 와서 종합병원 응급실로 긴급 이송됐으나 다음 날 0시 5분에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내과 원장은 매일신문과의 통화에서 "이 분은 최근 몇 년간 우리병원에서 독감 접종을 해 왔다"면서 "접종 후 20분간 병원에서 대기하면서 이상 반응을 살폈으나 당시 특이점은 없었다"고 말했다.

앞으로 추가 사망자가 나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백신 포비아(공포증)' 속에서, 시민들은 백신을 맞아야 할지, 말지 답답해 하고 있다. 대구지역 사망이 알려지면서 시민들은 독감 접종을 주저하는 분위기다.

대구의 한 대학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은 나타날 수 있지만, 올해처럼 사망까지 연속으로 발생한 사례는 없었던 것 같다"며 "정부가 백신 접종 사망자의 사인을 빨리 명확하게 규명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