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지혜정사 코로나 극복 산신제 및 무연고자 영산재 마련

10월 3일 오전 9시 개최

지난해 상주 성황사에서 열린 영산재 모습 성황사 제공 지난해 상주 성황사에서 열린 영산재 모습 성황사 제공

추석 연휴기간인 다음달 3일 오전 9시 경북 상주 지혜정사(주지 지혜스님)에서는 상주시의 코로나 극복 및 안녕을 기원하는 산신제와 상주지역 무연고 사망자의 넋을 위로하는 합동위령제(영산재)가 함께 열린다.

5회째를 맞는 이날 행사는 지혜정사 분향소 무대에서 국가중요무형문화재 50호 영산재 이수자인 인각 스님과 법륜,법길,행선,미건,보암,원혜,진여 스님 8명의 집전으로 1시간가량 치러질 예정이다. 이어 춤아리 예술단의 공연도 진행된다.

영산재는 불교에서 영혼천도를 위한 종교의식으로 1973년 중요무형문화제50호로 지정됐고, 2009년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으로 까지 등재됐다.

지난해 상주 천봉산 성황사에서 열린 영산재를 마치고.. 성황사 제공 지난해 상주 천봉산 성황사에서 열린 영산재를 마치고.. 성황사 제공

그동안 지혜정사는 행사 보시금 대부분을 소외계층 불우이웃돕기 및 상주시 장학금으로 기탁해왔다.

지혜 스님은 "상주지역의 코로나 극복을 기원하고 제사를 받들 후손이 없거나 억울하게 돌아가신 고인의 혼령을 위로하는 뜻 깊은 행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의=010-3587-8500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