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브리핑] 김희국 "늙어가는 철도시설물…28%가 40년 이상"

안전등급 C등급 79%가 40년 이상 노후 시설물

태풍 하이선으로 토사 유입 피해를 입은 영동선 철도에 응급복구작업을 펼치고 있다. 한국철도 제공 태풍 하이선으로 토사 유입 피해를 입은 영동선 철도에 응급복구작업을 펼치고 있다. 한국철도 제공

철도 시설물의 28%가 건설된 지 40년 이상 지났으며 이 가운데 80% 가까이는 안전등급 기준 C등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나 적절한 유지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희국 국민의힘 국회의원(군위의성청송영덕)이 국가철도공단에서 받은 '국내 철도시설물 사용연수별 현황' 자료에 따르면 국내 교량과 터널 등 철도시설물 4천265개 중 40년 이상 된 시설물이 전체의 28.5%인 1천217개에 달하는 등 노후화가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41년에서 50년 된 시설물은 197개(교량 179개·터널 18개)이며, 50년 이상 된 시설물도 1천20개(교량 784개·터널 236개)에 달한다.

안전등급 현황별로 보면 A등급이 1천774개, B등급 2천58개, C등급 433개로 조사됐다. C등급 중 40년 이상 된 철도와 교량, 터널 시설은 79.2%인 344개이다. C등급은 '구조적으로 안전하지만 주요 부재에 경미한 결함이나 보조 부재의 광범위한 결함으로 내구성이나 기능성 저하 방지를 위한 보수가 필요한 상태'를 의미한다.

김희국 의원은 "철도 시설물의 가파른 노후화로 인해 경미한 결함이 심각한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노후화된 철도 시설물의 조속한 교체 등을 통해 사고를 예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희국 국민의힘 국회의원(군위의성청송영덕) 김희국 국민의힘 국회의원(군위의성청송영덕)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