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도 민원 넣은 적 없다"…秋 청문회 된 대정부질문

"부부가 일 때문에 너무 바빠, 자식들도 스스로 문제 해결해"
"내 아이 과장하게 깎아 내리지 말라, 있는 그대로 봐 달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답변을 위해 발언대로 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답변을 위해 발언대로 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저는 민원을 넣은 적이 없습니다. 제 남편에게도 민원을 넣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7일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아들 서모 씨와 관련된 의혹 질문 세례에 조목조목 반박했다.

이날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대구 서구)이 추 장관에게 아들의 군 시절 지원단장 면담 기록에 '부모님이 민원을 넣었다'는 기록이 있는 점을 거론하며 '추 장관 본인이 직접 민원을 했느냐'고 질의하자 추 장관은 "저나 남편은 일 때문에 너무 바쁘고, 제 아들딸은 거의 모든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면서 살아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 아이를 너무 과장하거나 명예훼손적인 황제복무 등의 용어로 깎아내리지 말라"며 "진실에 힘이 있는 것이다. 있는 그대로 봐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추 장관은 '당 대표 보좌역이 세 차례에 걸쳐 서 씨의 병가와 관련된 청원 전화를 한 것 같다'는 김 의원의 지적에 "당 대표 보좌역은 아무 상관이 없다"며 "당 대표 이전부터 10여년 간 저를 보좌해왔던 의원실의 보좌관"이라고 답했다.

그는 보좌관 청탁 의혹과 관련, "제가 이 문제에 대해 알고자 확인을 한다든가 하면 수사에 개입했다고 주장할 것"이라며 "보좌관에게 일체 연락을 하지 않은 채 수사기관의 신속한 수사 결과를 기다릴 뿐"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추 장관은 서씨가 병역 면제 대상이었는데도 입대했다는 발언에 대해 "진단서를 제출하거나 재검사 요청을 했더라면 신체 등급이 내려가서 현역병 복무를 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그는 "과보호도 바라지 않고, 다른 병사가 질병 발병 등으로 누릴 수 있는 치료권, 휴가 등이 적절히 보장돼야 한다는 것"이라며 "거기에 부합하는지 적절히 봐달라"고 덧붙였다.

추 장관은 이날 논란의 '안중근 의사' 논평에 대해서도 입을 뗐다. 앞서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 대변인이 전날 서 씨가 신체 질환에도 현역병으로 군복무를 마친 것을 두고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군인본분·爲國獻身軍人本分)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고 표현해 논란이 인 것을 해명한 것.

추 장관 아들 관련 논란을 옹호하기 위해 안 의사까지 동원하는 건 과하다는 비판이 쏟아지자 민주당 내부에서도 자중해야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추 장관은 "이같은 비유에 동의하시느냐"는 질의에 "보도를 보고 알았는데, 제 아들을 안중근 의사에 비유한 것이 아니라 안중근 의사께서 하신 말씀을 따랐다 함을 강조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짧게 답했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