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개 부처 손 잡고 비대면 분야 창업기업 육성 나선다

중기부·국토부 등 140곳에 최대 1억 지원

7개 부처 협업으로 비대면 분야 창업기업 140곳에 대한 지원이 본격화된다. 연합뉴스. 7개 부처 협업으로 비대면 분야 창업기업 140곳에 대한 지원이 본격화된다. 연합뉴스.

'비대면 분야 창업기업 육성사업' 대상 기업 140곳이 최종 선정돼 기업당 최대 1억원이 지원된다.

이 프로젝트는 중소벤처기업부와 국토교통부, 농림축산식품부,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교육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특허청 7개 부처가 협업한 사업이다.

각 부처는 협업체계에 따라 유관 전문기관을 중기부에 추천하고, 중기부는 해당 부처를 사업의 주관기관으로 지정해 각 부처의 분야별 정책 방향이 가미된 지원이 이뤄지도록 할 방침이다.

국토부의 경우 물류 분야에서 물류로봇, 사물인터넷(IoT) 등 스마트 기술을 활용한 자동화·솔루션 개발, 온라인과 오프라인 서비스 등 역량 있는 초기 창업기업들을 발굴하고 마케팅 등 후속 지원을 하게 된다.

농식품부는 주력 정책분야인 농식품의 온라인 유통·판매, 무인 서비스 시스템 등 관련 초기 창업기업에게 이 분야 기술평가와 후속 투자유치를 위한 멘토링을 지원한다.

또 복지부는 의료 분야에서 감염병 예방과 방역물품 관련 예비창업자를 대상으로 감염병 치료제 등에 대한 전문기술 컨설팅을 제공한다. 식약처는 인공지능 기반 수술 플랫폼 등 맞춤형 기술 지원과 코칭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지원 대상은 예비창업자 40명, 초기창업기업 100개사 등이다. 이들에게 창업사업화 자금을 최대 1억원 지원하고, 창업교육·전담멘토 매칭을 통한 경영·자문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프로젝트에는 초기 창업기업 2천94개사와 예비 창업자 152명이 참여를 희망하는 등 분야별로 경쟁률이 최대 30 대 1이 넘는 열기를 보였다.

중기부는 부처 협업 체계를 올해 시범으로 운영한 뒤 내년에도 지원 분야와 규모를 확대해 비대면 유망분야 창업기업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