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변화와 쇄신이 절실한 6'13 지방선거

6·13 지방선거 후보 등록 절차가 25일 마무리됐다. 31일부터 공식 선거운동에 돌입하는 가운데 선거일까지 남은 시간도 이제 보름남짓이다.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1년만에 치러지는 첫 선거다. 그 결과에 따른 정국 운영의 흐름도 주목되는 대목이지만 무엇보다 지역민이 생각하는 변화의 열망과 정치 쇄신 등에 더 무게가 실린다는 점에서 결코 소홀히 할 수 없는 정치 이벤트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광역단체장과 교육감 각 17명, 기초단체장 226명, 광역의원 824명, 기초의원 2천927명 등 4천명이 넘는 새 인물을 뽑게 된다. 경북 김천 등 국회의원 재'보선 지역도 12곳이다. 지역 발전을 이끌어갈 새 일꾼을 뽑는 지방선거의 의미를 감안할 때 유권자의 어깨가 무겁고 선거 결과에 대한 책임 또한 그 어떤 선거보다 막중하다.

흔히 지방선거를 두고 '풀뿌리 선거'라고 한다. 지역사회에 밀착해 오로지 내 이웃과 주민만을 생각하는 일꾼을 뽑는 선거라는 뜻이다. 하지만 그동안 여섯차례의 지방선거가 지역사회를 위한 진정한 풀뿌리 선거로 당당히 이름짓기에는 크게 모자라고 부끄러운 것도 사실이다. '선거가 지방을 바꾼다'는 근본적인 의미는 오간데 없고 4년마다 의례히 치르는 절차의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지역 정치나 정치인을 보는 유권자의 신뢰는 바닥까지 내려간지 오래다.

이번 지방선거는 이런 틀을 단호히 깨고 진정한 지역 일꾼을 앞세우는 변화가 필요하다. 지방자치에 대한 유권자 인식이나 지향점이 달라지지 않는한 대구경북에 새로운 변화를 가져올 수 없다. 이번 지방선거만큼은 자기 영달을 노리는 엉터리 일꾼이 아니라 지역사회 발전에 헌신하는 인물, 새 인재를 뽑는 선거가 되어야 하는 이유다. 기득권 유지에만 골몰하는 정당의 잔치가 된다면 지역민의 삶은 달라지지 않고 대구경북의 미래도 어둡다. 유권자 스스로 '현명하게 선택하겠다'는 각오를 다져야 할 때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