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6·12 북미정상회담 열린다면 우린 준비돼 있을 것"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25일(현지시간) 취소된 북미정상회담의 재추진 문제와 관련해 "그 회담이 6월 12일 열린다면 우리는 준비돼 있을 것이고 그와 관련한 것을 준비하는 데 필요한 무슨 일이든 할 것"이라고 말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어떻게든 준비가 돼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미국과 북한이 북미정상회담을 다시 개최하기로만 합의한다면, 애초 예정됐던 6월 12일 싱가포르 회담을 그대로 열 준비가 됐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그는 6·12 싱가포르 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 "그것은 분명히 가능성이 있다"면서 "대통령은 실질적 결과를 제공할 수 있다면 회담을 하길 원하고 그것이 그가 줄곧 말해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샌더스 대변인은 "우리는 분명히 회담을 하고 싶지만, 대통령은 그저 회담을 하려고만 생각하는 게 아니다"라면서 "대통령은 단지 싸구려 정치적 곡예를 하려는 게 아니라 오랫동안 지속하고 실제적이고 실질적인 해법을 얻길 원한다. 그들(북한)이 그 일을 할 준비가 됐다면…"이라고 강조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 개최로 돌아가기 위해 무엇이 필요하겠느냐는 질문엔 "어제 대통령이 서한에 무척 분명히 적었다. 여러분들이 그것을 다시 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앞으로 보낸 공개서한에서 회담 취소 이유와 관련해 "당신들의 가장 최근 발언에 나타난 엄청난 분노와 공개적 적대감에 기반해 지금 시점에서 오랫동안 계획돼온 이 회담을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느낀다"고 적시했다.

한편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미정상회담이 전격 취소됐다가 재추진되는 상황을 단지 과정상의 "우여곡절"이라고 표현하면서 "우리는 이것이 쉬울 것이라고 예상한 적이 결코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