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공천 후유증, 무소속 연대로 확산…김문오·권태형·전화식 출정식

대구경북 지역에서 자유한국당의 지방선거 공천 후유증이 반(反)한국당 연대로 확산되면서 한국당 독점 구도를 위협하고 있다.

한국당 기초단체장 후보 공천에 반발, 탈당해서 무소속으로 출마한 김문오 대구 달성군수 후보, 권태형 대구 남구청장 후보, 전화식 경북 성주군수 후보는 25일 낮 12시 달성군 다사읍 낙동강 강정고령보 디아크에서 무소속 기초단체장 연대 출정식을 가졌다.

이날 이들은 후보 간 상호 정보교류와 지지세 확산을 위한 연대 협력을 다짐했다.

김 후보는 "한국당 공천에서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탈락한 후보들이 지역을 초월한 연대로 지방선거에서 필승 의지를 북돋우기 위해 이 같은 자리를 만들게 됐다"며 "앞으로 선거 과정에서 정보 공유 및 협조 관계를 유지하면서 지지세 확산과 함께 지역 간 우의를 다지고 상호 협력하는 협의체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전 후보는 "이번 한국당의 단체장 공천은 국회의원 입맛에 맞는 자를 선택한 사천"이라 규정하고 "자유민주주의 정신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지역 민심을 배반한 행위는 유권자들이 준엄하게 심판하게 될 것"이라 말했다.

또 이들은 "앞으로 무소속 연대와 뜻을 같이하는 대구경북 지역의 무소속 기초단체장 후보는 물론, 무소속 광역의원과 기초의원 후보들까지도 함께 연대해 이번 선거에서 한국당 공천을 심판하고 승리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