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장 후보 3명, 경북지사 4명 최종 등록

대구 기초장 경쟁률 평균 3.1대1…경주·상주시장에 6명 경쟁 최고

6·13 지방선거 후보 등록이 25일 오후 6시 마감된 가운데,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 등 대구경북 광역 단체장 후보는 각각 3명과 4명씩 등록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시장 선거에는 더불어민주당 임대윤, 자유한국당 권영진, 바른미래당 김형기 후보 등 3명이 등록했고 경북도지사 선거에는 더불어민주당 오중기, 한국당 이철우, 바른미래당 권오을, 정의당 박창호 후보 등 4명이 나섰다.

경북도지사 예비후보로 이름을 올렸던 대한애국당 후보는 등록을 포기했다.

대구시 교육감 후보는 강은희, 김사열, 홍덕률 후보 등 3명이, 경북도 교육감 선거에는 문경구, 안상섭, 이경희, 이찬교, 임종식 후보 등 5명이 등록했다.

대구 8개 구·군 단체장 선거에는 모두 25명이 후보 등록을 마쳐, 평균 3.1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동구청장 선거에는 여야 후보와 함께 무소속 후보 등 모두 5명이 경쟁해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대구 달서구청장과 수성구청장 선거는 민주당과 한국당 후보가 각각 한 명씩 후보로 등록해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경북 23개 시·군 단체장에는 83명의 후보가 도전, 평균 3.6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경주시장과 상주시장 선거에는 여야, 무소속 등 6명이 출마,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포항시장과 울릉군수, 구미시장, 성주군수 선거에도 각각 5명의 후보가 등록, 5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청도군수 선거에는 민주당과 한국당 후보가 1대 1 대결을 펼치고 청송군수 선거는 한국당 후보와 무소속 후보 등 2명만 등록했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