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자 교수 금속공예 개인전

27일까지 대백프라자 갤러리

40여 년간 칠보 작업을 해온 박정자 교수(대구대 생활조형디자인학과)의 개인전이 대백프라자 갤러리에서 열리고 있다.

이번 금속공예전에서 박 교수는 자연의 형성을 모티브로 산, 원, 곡선, 사선이 함께 어우러지게 흐름의 변화를 중점에 두고 칠보 기법이 표현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두루 사용했다. 재료는 적동과 은판을, 유약은 투병, 불투병을 사용했다. 이번 개인전에서 박 교수는 대형 벽걸이를 비롯해 다양한 종류의 금박, 은박, 색박의 벽 장식품과 액세서리 등 50여 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27일(일)까지. 053)420-8015.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