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로 보는 운세] 2018년 5월26일~6월1일 (음력4월12일~18일)

◇ 쥐

▲35세 미리 준비하는 유비무환의 자세를 갖추어라. ▲47세 현명한 사람은 기회를 놓치지 않는다. 타이밍이 중요한 시점. ▲59세 주위 사람들을 잘 활용해야 당면한 일이 쉽게 풀린다. ▲71세 창고의 문은 열렸는데 들어갈 물건이 없다. ▲83세 너그럽고 관대하다는 것을 보일 것. (길일:28 흉일:31)

◇ 소

▲34세 자존심은 잠시 접어두고 미소로 승부 걸어라. ▲46세 내키지 않는 일에 억지로 참여하는 것은 좋지 않다. ▲58세 나의 능력을 필요로 하는 곳이 많아지는 등 분주한 한 주가 되겠다. ▲70세 그동안 마음고생하던 일 속 시원히 해결된다. ▲82세 아랫사람 일에 나서지 마라. (길일:1 흉일:26)

◇ 범

▲33세 애정문제의 갈등으로 고심할 수. 통 크게 양보하라. ▲45세 지인의 조언도 새겨들으면 인생사 도움이 된다. ▲57세 무력한 것 같지만 그것은 자기비하일 뿐이다. ▲69세 주머니 사정이 좋아지니 행복한 계획을 세워본다. ▲81세 어려운 일이 해결되지만 마음은 그리 편치 않다. (길일:31 흉일:28)

◇ 토끼

▲32세 애정문제에의 집착은 상황을 더 어렵게 만들 뿐이다. ▲44세 뭔가 불만족스럽다면 바꾸거나 옮기는 것을 생각해 보라. ▲56세 실수를 하지 않으려면 서둘지 말아야 함. ▲68세 느림의 미학. 한발만 늦추어도 큰 행운을 만날 수. ▲80세 차분한 마음을 가지면 건강이 좋아진다. (길일:30 흉일:29)

◇ 용

▲31세 새로움이 창조되려면 파괴의 과정을 겪는 것은 순리임. ▲43세 시간이 흐를수록 불리하니 빨리 해결하라. ▲55세 묵었던 일 단번에 해결하려 들지 마라. ▲67세 좋은 일 하고도 돌아오는 것은 질책뿐이니 심란한 한 주다. ▲79세 어디서든 중심을 잘 잡아야 흔들리지 않는다. (길일:1 흉일:30)

◇ 뱀

▲30세 상식에서 벗어나는 언행은 구설을 몰고 온다. ▲42세 변동하지 말고 기존에 하던 대로 해야 손해가 적다. ▲54세 명확하지 않는 애매모호한 태도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 ▲66세 동료나 동업자와의 거래는 하지 않는 것이 좋다. ▲78세 혼자만의 조용한 외출로 컨디션 회복할 수. (길일:29 흉일:30)

◇ 말

▲29세 기회는 다시 찾아오니 내공을 쌓으며 차분히 기다려라. ▲41세 자리 다툼에서 한발 양보하는 것이 좋다. 대립은 피할 것. ▲53세 겉모양과 속내가 다름을 알아야 한다. ▲65세 활동력이 살아나는 시기로 매사 자신감이 넘친다. ▲77세 여태 미루었던 일 지금 시작하지 마라. (길일:30 흉일:1)

◇ 양

▲28세 한곳에만 집착하지 말고 시야를 좀 더 넓혀 보라. ▲40세 금전유통이 활발해지는 시기. 당면한 일의 결과에 만족한다. ▲52세 계획추진, 변경 등 문서 잡는 일에 적극 나서라. ▲64세 믿음으로 대해주면 배신은 하지 않을 것이다. ▲76세 자손들 일로 기분 좋은 시간 보낼 수. (길일:29 흉일:28)

◇ 원숭이

▲27세 지금은 곁눈질할 정도로 그리 한가하지 않다. ▲39세 확장이나 이동, 변동함을 삼가라. 잠수 탈 것. ▲51세 거래처 등 관리하는 곳의 상황이 그리 좋아 보이지 않는다. ▲63세 내 손을 떠났다면 더 이상 미련 두지 마라. ▲75세 지병은 제때 다스리되 특히 심혈관계 질환에 유의. (길일:30 흉일:31)

◇ 닭

▲38세 본인의 우려와 상관없이 상대는 내실을 갖추고 있다. ▲50세 가까이 마주하는 이를 더 소중히 여기고 사랑하라. ▲62세 유혹에 흔들리지 말고 명예를 추구하는 것이 현명하다. ▲74세 음양이 화합하는 운이라 심신이 편안하다. ▲86세 의지력만 있다면 문제가 되지 않는다. (길일:26 흉일:27)

◇ 개

▲37세 도덕성 문제로 구설 따를 수. 주변 관리 철저할 것. ▲49세 마음은 뻔한데 실제 행동으로 옮기기가 쉽지 않다. 현실적이어야 함. ▲61세 내키지는 않지만 일단 만나보면 해결책이 보인다. ▲73세 혼자 고민하지 말고 주변에 털어놓아라. ▲85세 낙상수 주의. 문밖 출입 삼갈 것. (길일:28 흉일:27)

◇ 돼지

▲36세 뜻밖의 계기로 좋은 벗 만날 수. ▲48세 테두리를 벗어나지 말고 자중하는 시간을 가질 것. ▲60세 무리한 욕심 투자, 뇌물 스캔들로 인한 관재수 조심. ▲72세 이타를 실천하는 데 꼭 여유가 있어야만 되는 것은 아니다. ▲84세 잡고 있는 것보다 내려놓는 것이 행복이다. (길일:27 흉일:30)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