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고기' 인종차별 발언에 소송 건 이승우

伊 방송사 해설자에 법적 대응

신태용호의 '막내' 이승우(베로나)가 중계방송 도중 인종차별 발언을 한 이탈리아 지역 방송사 해설자를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섰다.

이탈리아 스포츠신문 '코리에르 델로 스포르트-스타디오'는 25일(한국시각) "베로나에서 뛰는 이승우가 인종차별 방송 해설로 명예가 실추됐다며 변호사를 통해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이승우가 'AC밀란을 상대로 골을 넣은 것보다 개고기로 만든 간식을 먹는 선수로 더 유명해질 것'이라는 해설자에 발언에 격앙했다"라며 "당시 해설자의 말이 담긴 비디오 자료도 소송자료로 제출했다. 해설자의 인종차별 발언에 명예를 실추당해 이승우가 소송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이승우는 지난 6일 AC밀란과 2017-2018 이탈리아 세리아A 정규리그 36라운드 원정에서 후반 40분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기막힌 오른발 발리슛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당시 득점은 이승우의 세리에A 데뷔골이었다. 베로나는 1대4로 완패해 다음 시즌 2부리그 강등이 확정됐지만 이승우의 득점 장면은 팬들의 큰 박수를 받았다.

하지만 이탈리아 지역방송 해설자는 중계방송 도중 한국 사람들이 개고기를 먹는다는 사실을 앞세워 이승우에게 인종차별 발언을 해서 팬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고, 이승우 역시 이를 참지 않았다.

연합뉴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