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라와 맞대결 앞둔 호날두 "우린 완전히 달라"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만날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에 대해 "우린 완전히 다르다"며 직접적 비교는 어렵다는 의견을 밝혔다.

호날두는 25일(한국시각) 영국 BT스포트와의 인터뷰에서 "사람들은 나를 다른 선수와 비교하려고 하지만, 나는 그 어떤 누구와도 다르다. 살라 역시 마찬가지"라며 이같이 말했다.

27일 새벽 3시 45분 우크라이나 키예프의 올림픽경기장에서 열리는 2017-2018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은 호날두와 살라의 맞대결로 특히 관심을 끄는 경기다.

살라는 올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32골을 터뜨려 득점왕에 오르는 등 각종 대회에서 44골을 기록해 유럽 축구의 대세로 떠올랐다. 호날두는 초반 부진을 딛고 챔피언스리그에서 15골을 폭발해 득점 1위를 달리는 등 시즌 43골로 이름값을 했다. 결승전을 앞두고 두 선수에게 시선이 쏠릴 수밖에 없는 이유다.

호날두는 "살라는 주로 왼발, 나는 오른발로 플레이한다. 키는 살라가 조금 더 작다. 난 키가 크고 헤딩 플레이도 한다"며 차이점을 열거했다. 그러면서도 "살라는 환상적인 시즌을 보냈다"며 칭찬도 빼놓지 않았다.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시절을 포함해 챔피언스리그에서만 이미 4차례 우승을 경험한 호날두는 대회 3연패와 자신의 5번째 우승을 꿈꾸고 있다. 그는 "5번째 우승은 꿈같은 일이다. 나 개인에게도 무척 특별한 대회"라며 경기에 집중해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연합뉴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