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재심사건 뒤집히나? 장동건x박형식 위기에 대처하는 자세는

슈츠 슈츠

'슈츠(Suits)' 장동건의 위기, 이를 박형식과 최귀화가 다른 입장에서 바라본다.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극본 김정민/연출 김진우/제작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가 반환점을 돌며 쫄깃한 스토리 폭탄을 펑펑 터뜨리고 있다. 늘 이기는 게임만 하는 전설의 변호사 최강석(장동건 분)은 과거 자신의 실수에 정면돌파를 결심, 재심에 나섰다. 정체를 숨긴 가짜 변호사 고연우(박형식 분)는 과거 부모님을 떠올리게 하는 뺑소니 사건과 마주하게 됐다.

감정적으로 몰입할 수밖에 없는 사건과 마주한 두 남자가 어떻게 승리를 이끌어낼지, 이 과정을 통해 어떤 콤비플레이를 보여주며 어떤 브로맨스를 보여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지난 9회 엔딩에서 재심사건 관련 새로운 정황이 발견되며, 최강석이 위기에 처하는 모습이 공개된 만큼 안방극장의 궁금증은 한껏 높아진 상태다.

이 가운데 5월 24일 '슈츠(Suits)' 제작진이 심장이 철렁할 만큼 아슬아슬했던 9회 엔딩 직후를 공개했다. 위기에 맞서는 최강석. 그런 최강석을 바라보는 고연우와 채근식(최귀화 분). 일촉즉발 상황이 주는 긴장감, 입장에 따라 다른 시선으로 바라보는 두 남자의 눈빛 등이 궁금증을 더한다.

사진 속 최강석은 변호사로서 법정에 서 있다.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상대 측 검사와 금방이라도 폭발할 듯 매서운 눈빛으로 기싸움을 하고 있는 최강석이다. 지금까지 최강석은 될 수 있는 한 재판까지 가지 않고 승리를 이끌어냈다. 그만큼 감정적으로 흔들리거나 분노에 찬 모습을 보여준 적이 없다. 그런 최강석이 어느 때보다 날카롭고 의미심장한 표정을 짓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또 눈을 뗄 수 없는 것이 재판정의 최강석을 지켜보는 고연우와 채근식의 온도차이다. 고연우에게 있어 최강석은 멘토이자 파트너이다. 최강석 덕분에 가짜지만 변호사의 삶을 살아볼 기회를 얻었고, 실제로 변호사로서 성장하고 있다. 그렇기에 최강석의 달라진 모습, 위기는 고연우 입장에서는 걱정스럽고 불안할 수밖에 없다. 그의 눈빛에 이 같은 감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반면 최강석을 향해 늘 혼자만의 전쟁을 치르는 채근식 입장에서 위 상황은 흥미로운 볼거리다. 무슨 수를 써도 최강석을 이길 수 없는 채근식이 아무 것도 하지 않았음에도, 최강석이 흔들리고 있는 것이다. 유쾌할 수밖에. 슬쩍 올라간 입꼬리가 이 같은 감정을 임팩트 있게 보여준다.

과연 최강석은 재심 사건을 어떻게 풀어 나갈까. 언제나 그렇듯 짜릿한 승리를 이끌어낼 수 있을까. 이 과정에서 고연우는 어떤 활약을 보여줄까. 반환점을 돌며 더 쫄깃해진 '슈츠(Suits)'. 그 안에서 더욱 빛나는 캐릭터들의 입체성과 배우들의 표현력. 이 모든 것을 확인할 수 있는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 10회는 오늘(24일) 목요일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