月소득, 1015만원 vs 128만원…1분기 격차 사상 최대로 벌어져

우리나라 소득 격차가 역대 최대로 벌어졌다.

24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소득 최하위 20%(1분위) 가계의 명목소득(2인 이상 가구)이 역대 최대로 급감한 반면 소득 최상위 20%(5분위) 가계의 명목소득은 역대 최대로 급증했다.

소득 최하위 가계의 명목소득은 월평균 128만6천700원으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8.0% 줄었다. 2003년 통계 집계 이후 가장 큰 하락폭이다. 특히 근로소득(-13.3%)과 사업소득(-26.0%)이 급감했다.

반대로 소득 최상위 가계의 명목소득은 월평균 1천15만1천700원으로 9.3% 증가해 1분기 기준으로 사상 최대 폭으로 늘었다. 소득 최상위 가계의 명목소득이 1천만원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문가들은 최근 일자리 상황 악화와 최저임금 인상이 저소득층 소득 감소를 유발하면서 분배지표 악화를 가져왔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대부분 저소득층의 고용이 악화됐을 가능성이 크고, 특히 1분위 소득이 줄어든 것은 최저임금 인상으로 해고당한 사람들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