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정부의 부실 관리와 안이한 대응이 키운 '라돈' 파문

발암물질인 라돈을 방출하는 것으로 알려진 '모나자이트'가 그동안 국내에 대량 수입돼 판매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라돈 파문'이 단순히 대진침대 매트리스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뜻이다. 모나자이트 사례에서 보듯 인체에 해로운 물질들이 어디에 얼마나 쓰였는지 정확한 정보도 없고, 당국의 관리에도 큰 구멍이 뚫렸다는 점에서 심각성을 더한다.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이 23일 공개한 원자력안전위원회의 모나자이트 수입'판매 업체 현황 자료에 따르면 대진침대는 2013년부터 2016년까지 4년간 2천960㎏의 모나자이트를 구입해 매트리스 제조에 사용했다. 현재 모나자이트 수입'판매 업체는 국내에 단 1곳뿐으로 이 업체는 2013년부터 최근까지 모두 66개 업체에 4만657㎏을 판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자료에는 대진침대보다 더 많은 양의 모나자이트를 구매한 업체가 3곳으로 밝혀져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특히 한 업체는 2014~2018년 대진침대보다 4배 더 많은 1만2천㎏의 모나자이트를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팔찌나 세탁볼 등 생활 주변에서 흔히 쓰이는 제품을 판매하는 회사로 알려져 보다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

문제는 당국이 유해물질에 대한 수급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아 쓰임새조차 파악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원자력안전위는 당초 "라돈 검출량이 허용기준치 이내"라고 발표했다가 닷새 만에 이를 뒤집었다. 21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정부 대응이 안이했다"며 사과하는 일까지 벌어진 것은 그만큼 당국의 유해물질 관리와 대응 조치가 허술하다는 소리다.

원자력안전위는 모나자이트 유통 상황과 용도 등을 신속하게 전수조사하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 추가 피해를 막아야 한다. 그렇지 않고 사태 발생 직후 보여준 미숙한 상황 관리 능력을 또다시 반복한다면 정부가 되레 국민 불안과 불신을 키운다는 말이 나올 수밖에 없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