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더 이상 재해 없다" 3년간 1조1천50억원 투자

포스코는 18일 오형수 포항제철소장, TCC한진 이동창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조직, 인력, 프로세스 등' 안전보건시스템 전반의 획기적 개선을 위해 안전다짐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는 18일 오형수 포항제철소장, TCC한진 이동창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조직, 인력, 프로세스 등' 안전보건시스템 전반의 획기적 개선을 위해 안전다짐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가 중대 재해 예방을 위해 안전 관련 분야에 앞으로 3년간 1조1천50억원을 투자한다.

포스코는 지난 1월 발생한 산소공장 근로자 사망 사고 이후 전사적으로 안전점검을 진행한 결과 보다 강력한 안전대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기존 5천453억원의 안전 관련 예산에 5천597억원의 예산을 덧붙이기로 했다.

이번에 추가되는 예산은 조직 신설 및 인력 육성(369억원)과 밀폐공간처럼 중대 재해가 일어날 수 있는 장소와 시설물 안전장치 보완(5천114억원), 외주사 교육 및 감시인 배치 지원(114억원) 등에 쓰일 예정이다.

특히 외부 기계, 화공 안전기술사 등 자격증을 보유한 안전보건 전문가를 영입하고, 관련 학과 출신을 신규 채용하는 등 향후 200여 명의 안전 전담인력을 확보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전사 안전업무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안전전략사무국'을 본사에 신설해 외부 전문가를 사무국장으로 영입하고 안전방재부를 제철소장 직속으로 격상시켜 빅데이터·AI 등 스마트기술로 안전수준을 높여 나가기로 했다.

모든 밀폐 공간에는 작업 시 가스가 유입되는 것을 막는 차단판과 이중밸브를 설치하고 작업 전 드론을 이용한 가스 검지를 의무화할 계획이다. 안전사고 위험이 있는 설비에는 위험지점 방호커버를 설치하고 보행에 불편을 주는 난간과 발판 계단은 개선한다.

또 높은 위치의 작업 시 발생할 수 있는 추락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2중 안전고리가 달린 안전벨트를 전 직원이 쓰도록 하고 공사 시 추락 방지망을 의무적으로 설치하기로 했다.

외주사 전 직원에게도 포스코의 안전보안 시스템 접속 권한을 부여해 안전정보를 제공하고 정비작업 공장별 위험장소 분류 및 작업 시에도 충분히 정보 공유를 해 사고 위험을 제거할 계획이다.

아울러 포스코는 별도의 예산을 책정해 외주사의 안전수준 향상을 위한 안전교육을 진행하고 외주사의 안전조직과 전임 인력 확충도 지원하기로 했다.

이 외에도 포스코는 안전활동이 현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제철소장과 노경협의회 위원, 외주사 사업주와 직원이 공동참여하는 안전협의체를 구성해 매분기 총회와 격월 단위의 전문위원회, 매월 실무회의도 개최할 계획이다.

설비투자 시 전문가들이 참여해 위험을 발굴하는 안전평가 위원회와 근로자 위원, 안전부서장 등 근로자들이 직접 참여해 안전 위반과 우수사례를 심사하는 안전심의위원회도 신설해 운영한다.

포스코 관계자는 "포스코가 사고 당시 모든 사업장에 대한 안전보건 종합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약속을 굳건히 지키겠다는 의지로, 1조원이 넘는 안전예산을 마련해 순차적으로 투자하기로 했다. 앞으로 포스코 안전을 위협하는 비극적인 사고가 다시는 되풀이되지 않도록 모든 대책과 노력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했다.

한편 포스코는 4월 1일 CEO 주재 창립 50주년 행사 시 안전을 기업경영의 최우선 가치로 삼는 '신핵심가치'를 전 직원들에게 선포했고, 지난 18일에는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조직, 인력, 프로세스 등 안전보건 시스템 전반의 획기적 개선을 위한 안전다짐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