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리그 '해외 최초'로 대만서 TV 생중계

이제 한국프로야구 KBO리그를 대만에서도 TV로 시청할 수 있게 됐다.

KBO는 24일 글로벌 스포츠 중계 마케팅사 MP&Silva와 중계권 계약을 체결하고, 이날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NC 다이노스-LG 트윈스 경기를 시작으로 대만에서 TV와 유무선 플랫폼을 통해 KBO리그 생중계 서비스를 한다고 밝혔다. NC엔 대만 출신 투수 왕웨이중이 뛰고 있다. KBO리그가 해외에서 TV로 생중계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MP&Silva는 영국에 본사를 두고 전 세계에 13개의 지사를 보유한 스포츠 중계권 계약 전문업체로,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과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등 국제 야구대회 중계권을 보유하고 있다.

이날부터 시작될 2018 KBO리그 대만 중계는 MP&Silva와 계약한 스포트캐스트(Sportcast) 채널을 통해 송출된다. 스포트캐스트는 대만 내 8개의 스포츠 전문 채널을 운영하고 있는 방송사로서 500만 가구 이상이 시청하고 100만 유무선 플랫폼 구독자를 확보한 스포츠 전문 매체다.

스포트캐스트는 매일 KBO리그 경기 중 한 경기를 케이블TV 및 IPTV 채널과 자체 홈페이지, 모바일 앱을 포함한 유무선 플랫폼을 통해 독점 생중계한다. 더불어 KBO리그 하이라이트 영상과 리그 관련 영상 클립 등 다양한 동영상 콘텐츠 또한 제공할 예정이다.

KBO는 "앞으로도 대만 출신의 NC 투수 왕웨이중과 같은 아시아 지역 선수가 KBO리그 소속으로 뛸 수 있는 기회가 확대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